국제

10대 포함한 女200명, 군인들에게 집단 성폭행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단에서 무려 200명에 달하는 여성들이 집단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국제사회에 충격을 안겼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자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달 31일 늦은 밤 수단 다르푸르 지역에서는 수단 군인들이 갑자기 몰려와 이 지역 여성들 200여 명을 잔혹하게 집단 성폭행 했다. 피해여성 중에는 10대 소녀 80여 명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에 가담한 군인의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이들은 마을에 들어서자마자 마을 남성 주민들을 모두 바깥으로 내쫓아 들어오지 못하게 총으로 위협하거나 구금한 뒤 여성들을 성폭행했다. 밤늦게 시작된 이들의 만행은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이어졌다.

이들의 잔혹한 성폭행은 군인 한 명이 실종되면서 시작됐다. 사건이 발생한 10월 31일 오전, 군인들이 마을에 나타나 실종된 군인을 당장 찾아오라고 주민들에게 강요했지만 저녁이 되어서도 수색에 진전이 없자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를 입은 한 주민은 “군인들이 총으로 위협하며 성폭행을 했으며,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 치료를 위해 병원에 나가려는 것조차 허락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건이 알려진 뒤 수단 군 고위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해당 지역을 방문해 “군인으로서 이러한 사태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여성들이 가해자의 용모나 이름 등을 이야기하면 곧바로 처벌하도록 하겠다”면서 “병원 치료를 받아야되는 성폭행 피해자들에게도 보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피해를 입은 여성들은 “그들의 사과를 거절한다”면서 “이번 범죄에 대한 자세한 조사를 촉구하며, 정의의 실현을 위해 가해자들을 눈앞에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지 언론은 피해 여성 상당수가 해당 지역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주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수단은 아프리카 일부 국가와 함께 성폭행 범죄 발생 비율이 매우 높은 국가로 유명하다. 여성들의 상당수가 성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으며,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개선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