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티로폼 잡고 태평양서 이틀간 표류... 극적으로 구조된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포스타이렌수지(스티로폼)에 의지한 채 태평양에서 표류하던 남자가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콜롬비아 해군 경비정이 이틀간 태평양에서 표류하던 47세 남자를 구조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남자는 "조난을 당하자 바로 죽음이 떠올랐지만 스티로폼이 삶의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콜롬비아의 어촌 로펙스 데 미카이에 살고 있는 남자는 친구와 함께 고기를 낚으러 새벽에 보트를 띄웠다가 봉변을 당했다.

예고없이 몰아친 강한 비바람에 보트가 파손되면서 두 사람은 바다에 빠졌다. 물에 빠진 순간 남자는 죽음을 떠올렸다. 아무도 도와줄 사람이 없는 곳에서 물에 빠진 그는 "죽음밖에 머리에 떠오르는 건 없었다."고 말했다. 함께 보트에 타고 있던 친구는 이미 주변에 없었다.

그때 기적처럼 그의 손에 무언가가 걸렸다. 고기를 잡으면 넣으려고 가져갔던 아이스박스가 깨지면서 물에 뜬 스티로폼 조각이었다.

남자는 얼른 스티로폼 조각을 힘차게 끌어안았다. 구조될 수도 있다는 희망을 품게 한 스티로폼이었다. 하지만 지나는 배는 없었다. 남자는 꼬박 이틀 동안 태평양에 둥둥 떠있었다.

기적을 완성한 건 콜롬비아 해군이었다. 순찰을 돌던 해군 경비정은 바다에 떠 있는 남자를 긴급 구조했다. 남자는 이미 탈진상태였다. 이틀 동안 표류하면서 햇볕에 노출돼 신체 일부엔 화상을 입고 있었다.

해군 관계자는 "남자가 발견된 곳은 해안으로부터 40km 지점이었다."면서 "병원으로 옮겨진 남자가 회복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군은 남자의 증언에 따라 실종된 친구를 찾고 있지만 수색은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사진=베르다드노티시아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