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분에 35달러…美 여성, 포옹 서비스 회사 설립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트레스를 받거나 외로움을 느낄 때 따뜻한 포옹은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줄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미국의 한 여성이 이런 포옹을 약간의 돈을 받고 제공하는 회사를 설립해 주목받고 있다.

인디애나 지역언론 ‘인디애나폴리스 스타’에 따르면 이 주(州) 카멜에 사는 두 아이의 엄마인 리사 켈리는 특별한 포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켈리는 서비스 요금으로 30분에 35달러, 60분에 60달러, 90분에 90달러를 받고 있다. 그녀는 예약 신청이 들어오면 고객 집을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히면서도 엎드리거나 앉아있는 상태일 때 뒤에서 껴안기 등은 해주지만, 절대로 성관계는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켈리는 자신의 서비스에 대해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그녀는 자신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고객 집에 방문하기 전에 미리 제3자에게 예약된 서비스 시간을 알려주고, 호신용 도구도 휴대한다.

또한 그녀는 포옹 상대로 남성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남성 직원도 채용하고 있다.



하지만 켈리의 서비스는 논란을 빚고 있다. 일부 시민은 “매춘”이라고 비난하고 있지만, 그녀는 이 서비스에는 절대 성행위가 없다고 말한다.

그녀는 “포옹에도 민감한 부분의 접촉을 피하고 있다. 아이가 그 자리에 함께 있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결을 위해 서비스 제공 전에 양치하고 샤워하는 등 몸을 깨끗이 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있다”면서 “이는 고객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