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장 완벽한 동반자? ‘마네킹’과 사랑에 빠진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의 사람과 유사한 형태의 실리콘 인형, 마네킹과 친구처럼, 가족처럼, 연인처럼 지내는 사람들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덴마크 코펜하겐 기반 포토 저널리스트 베니타 마르쿠젠의 카메라에 잡힌 ‘마네킹’과 사랑에 빠진 사람들의 흥미로운 사연을 1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오랜 시간 담배를 펴온 중년남성 필은 여자친구인 '제시카' 덕분에 최근 몇 년간 금연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채로운 것은 '제시카'가 살아있는 여성이 아닌 실리콘 인형이라는 사실. 그는 사람보다 인형에게서 더 친밀함을 느끼는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해 사람들이 뭐라고 하던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그는 '제시카'를 통해 살아있는 여성과 같은 환상을 보는 것이 아니라 존재 그 자체로 위안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중년남성인 에베레르가 그의 집 앞 정원에 여자친구 ‘아노스카’와 함께 앉아있다. 실리콘 여자 인형 수집가인 그는 현재까지 미국, 러시아, 아시아 각지에서 생산된 실리콘 인형 십여 개를 보유 중이다. 인형 몸체 8개에 4개의 서로 다른 얼굴부분을 갖고 있어 인형 12개를 가진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



휠체어에 앉아있는 마네킹 ‘안젤라’는 중년여성 애나의 소중한 친구다. 애나는 지난 2014년 안젤라를 구입한 뒤 많은 외로움을 극복해냈다.

마르쿠젠은 온라인 포럼을 통해 인형과 삶을 공유하는 독특한 생활방식을 가진 사람들과 첫 만남을 가졌고 지난 1년여 간 오랜 설득 끝에 이들의 모습을 카메라 렌즈에 담을 수 있었다. 그들만이 공유하는 독특한 삶의 방식이 자칫 일반 사람들의 눈에 편견처럼 작용할까 두려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르쿠젠의 설명에 따르면, 이들이 실제 사람보다 인형을 더 가까이 하는 이유는 엽기적이거나 괴이한 것이 아닌 정서적 메마름과 상실의 고통을 치유하기 위함이 더 크다. 사망 또는 이혼으로 평생 함께 했던 반려자의 빈 자리를 이들은 마네킹, 실리콘 인형으로 대신 채운 셈이다. 이들에게 해당 마네킹, 인형은 단순한 모형이 아니라 사망하지도, 투정부리지도 않는 평생의 동반자와 같다. 참고로 이들이 소유 중인 실리콘 인형의 가격은 개당 평균 1000파운드(약 172만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