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발밑은 2154m 절벽…세계서 가장 위험한 ‘등산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 한번 잘못 내딛으면 2000m가 넘는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등산코스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스릴을 즐기는 한 산악전문가가 촬영한 중국 화산(Hua Shan Mountain)의 아찔한 등반코스를 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계단이라고 부르기가 민망할 정도로 90° 수직에 가까운 철제계단을 아슬아슬하게 오른다. 그 다음에는 코앞에 거대바위가 나타나며 길이 끊긴다.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하는 사이 카메라는 폭이 불과 발 하나 간신히 놓을만한 공간의 판자가 오밀조밀 연결된 좌측 길을 비춘다.



놀랍게도 해당 코스는 판자 외에 추락을 방지할 어떤 버팀목도 없다. 바위벽에 박혀있는 체인로프에 몸을 묶고 이동하면 되지만 발 한번 잘못 내딛으면 2000m 절벽에 대롱대롱 매달려야하는 상황이 그리 유쾌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해당 구간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등반코스 중 하나인 화산의 장공잔도(長空棧道)다.

이 영상은 산악 전문 하이커, 에릭 테스크에 의해 촬영된 것이다. 그는 해발 2154m에 달하는 중국 화산의 각종 아찔한 등산코스를 모두 카메라 안에 담았다. 특히 장공잔도를 걸으며 “몸이 줄에 묶여있는데 뭐가 무섭나?”라며 펄쩍펄쩍 뛰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섬뜩하게 만든다.



한편, 중국 화산은 시안(西安)과 정저우(鄭州)의 중간지점인 화인 시(华阴市)에 위치하며 친링 산맥(秦嶺山脈)의 한 줄기다. 최대높이는 2437m의 바위산으로 산세가 매우 험악해 중국 5대 거악(巨嶽)에 꼽힌다. 가장 험한 지형은 영상 속에 등장했던 장공잔도(長空棧道)로 이곳은 화산 남봉의 산허리를 뚫어 만든 약 100m 구간으로 등반 필수코스는 아니다. 하지만 스릴을 맞보고 싶은 용감한 등산객들의 도전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