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제복입고 ‘셀카’ 올린 뉴욕 女경찰 무더기 징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성을 존중하는 미국 문화에서도 여자 경찰들의 섹시 사진은 용납 못하는 모양이다.

최근 미국 뉴욕 경찰국이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 사이트에 제복을 입은 섹시한 셀카 사진을 올린 일부 여자경찰들을 징계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이 자체 조사에 이어 징계라는 엄포까지 내린 배경은 SNS에 이같은 사진이 게시돼 대량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조사 중인 뉴욕 경찰 소속 외에도 SNS에는 미국 각 지역 여성 경찰들의 셀카 사진으로 넘쳐나고 있다. 실제 사진을 보면 일부 셀카의 경우 경찰 제복을 입고 자신의 신체 일부를 노출한 장면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에 미국 내 주요 경찰국은 지난해 부터 경찰의 SNS 사용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이에대한 규제를 하고 있으나 이같은 규제 장치가 없는 지역 경찰국도 많다.

뉴욕 경찰국장 존 J. 맥카시는 "사전에 허가없이 제복을 입은 상태의 사진을 온라인에 올리는 것은 금지돼 있다" 면서 "이는 뉴욕시의 소셜미디어 정책에 따른 것으로 온라인 상의 신원 노출로 인한 범죄의 위협으로부터 경찰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 라고 강조했다.  

뉴욕데일리뉴스등 현지언론은 "이번에 문제가 된 일부 뉴욕경찰의 경우 최대 10일 정도의 휴가를 잃는 징계를 받을 것" 이라면서 "볼티모어 경찰 등 일부 지역에서는 아예 이같은 소셜미디어 사용 규정도 없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