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민중의 곰팡이’ 경찰 2명, 14세 성폭행하고 도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찰에게 성폭행 당한 14세 피해 소녀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경찰이 14세 소녀를 납치‧성폭행 해 인도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일자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부다운의 경찰 2명은 구랍 31일 14세 소녀 한 명을 납치해 경찰서로 데려온 뒤, 경찰서 안에서 성폭행 한 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국은 이들을 체포하기 위해 수색 인력을 대거 파견했지만 아직까지 체포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피해 소녀의 엄마의 주장에 따르면, 구랍 31일 오후 4시 30분 경 갑자기 제복을 입은 경찰 2명이 들어와 화장실에 있던 소녀를 강제로 끌어낸 뒤 차에 싣고 달아났다.

이후 경찰들은 소녀를 경찰서로 끌려가 감금해 뒀다가 성폭행 했으며, 이 과정에서 소녀의 상태가 나빠 보이자 다시 차에 태우고 인근 교외로 가 소녀를 버렸다.

새해 첫 날, 소녀는 간신히 가족과 연락이 닿아 구출됐으며 이후 곧장 경찰서로 가 이를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 측은 소녀와 가족의 이야기를 믿지 않았고 이를 정식 사건으로 기소하지도 않았다.

피해 소녀와 가족의 끈질긴 항의 끝에야 경찰 총 책임자와 만날 수 있었고, 몇몇 언론이 이를 보도하자 그제서야 인도 경찰 측은 이 사건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도 경찰 관계자는 “문제를 일으킨 경찰관들을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이들을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역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해 5월 같은 지역에서는 당시 14세‧16세 사촌 자매 2명이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나무에 목을 매고 사망한 채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이후 인도 경찰은 사망한 소녀들이 성폭행 당하지 않았고 피살된 것도 아니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지만 유가족은 이를 두고 “완전 엉터리 수사‘라고 반박하며 진위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사진=경찰에게 성폭행 당한 14세 피해 소녀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