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니폼 입고 음란 셀카’ 여경, 파면 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직 여경이 야한 셀카를 찍어 파문이 일고 있다.

중미 코스타리카 경찰이 유니폼을 입고 음란셀카를 찍은 여경을 직위해제했다. 경찰 고위관계자는 "여경이 코스타리카 경찰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철저히 조사해 응당한 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여경 신시아 마레로의 사진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된 건 최근이다.

최소한 12장에 달하는 사진엔 코스타리카 경찰정복을 입은 신시아 마메로가 등장한다. 한 손에 핸드폰을 든 신시아 마메로는 또 다른 손으로 은밀한 부위를 만지고 있다. 표정을 보면 자위행위를 하는 게 분명해 보인다.

또 다른 사진엔 섹스토이까지 등장한다. 신시아 마메로는 미국 국기를 배경으로 섹스토이를 이용해 성적 쾌감을 느끼면서 셀카를 찍었다.

유출된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시아 마메로의 핸드폰에 저장돼 있던 사진은 SNS에 오르면서 빠르게 확산됐다.



현지 언론은 "주로 동료 경찰들이 SNS를 통해 신시아 마메로의 사진을 공유하면서 순식간에 셀카가 인터넷을 타고 번졌다"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경찰이 자신의 핸드폰에 신시아 마메로의 사진을 저장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인터넷에서 퍼지던 소문은 결국 코스타리카 경찰 고위층에 흘러들어갔다. 경찰은 발칵 뒤집혔다. 경찰은 "사진의 진위를 확인한 결과 신시아 마레로가 찍은 사진이 맞았다"며 여경을 직위해제했다. 관계자는 "음탕한 셀카로 코스타리카 경찰의 명예가 크게 훼손됐다"며 "경위를 파악하고 적절한 징계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경의 변호권을 보장하겠지만 현재까지 드러난 사실을 보면 파면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우니비시온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