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각 손가락 길이만 봐도 성격 알 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괜찮은 배우자를 찾으려면 ‘손가락’을 봐야 한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노섬브리아 대학 공동 연구진은 손가락의 길이를 보면 성격을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연구진은 영국과 미국의 성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배우자에 대한 충실함이나 정직함, 정절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룹과 비교적 문란한 생활을 하는 그룹으로 나눈 뒤 손의 모양 및 성격의 연관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무명손가락(넷째 손가락)과 집게손가락(둘째 손가락)의 길이 차이가 덜 날수록 성실하고 충실한 성격이 강한 반면, 넷째손가락이 더 길 경우 남을 속이거나 사기를 치고, 성적으로 문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손가락의 길이가 남성호르몬의 하나인 테스토스테론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 때문인데, 일반적으로 태아 시절 어머니의 자궁 안에서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많이 받은 사람일수록 넷째손가락이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테스토스테론은 성취욕, 공격성 등에 영향을 미친다.



연구진은 호르몬의 노출 정도가 모든 사람들의 행동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대신 손가락 길이를 통해 그 사람의 문란함이나 난잡한 행동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연구를 이끌 옥스퍼드대학의 로빈 던바 교수는 “사람의 성격은 환경이나 삶의 경험 등 매우 다양한 요소의 영향을 받는다. 특히 자궁 안에서 받았던 영향은 훗날 이성과의 관계에 있어 부정적으로 작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궁에서 받은 테스토스테론 영향에 따라 성격을 구별할 수 있다는 주장의 연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1년에는 둘째손가락 길이가 길수록 이성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어필된다는 연구가 나온 바 있으며, 당시 연구팀은 자궁 안에서 받은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량에 따라 손가락뿐만 아니라 얼굴 생김새까지도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학술원 생물학 저널(Royal Society journal Biology Letters)에 게재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