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대 이집트 장례 수의, 4억7천만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대 이집트의 3400년 된 ‘수의’(壽衣)가 프랑스 파리 경매에서 37만 4000유로(약 4억 6877만원)에 팔렸다고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유물은 억만장자 금융그룹 후계자부터 그의 아내, 다시 애인을 거친 끝에 새로운 주인이 정해졌다.

프랑스 경매사 피아사(Piasa)가 주최한 이번 경매에 고대 이집트 수의가 나온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런 유물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22점밖에 확인되지 않았고, 대부분이 파리의 루브르박물관이나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미술관 등에 소장돼 있기 때문이다.

죽음의 석관 속에 있어야 했을 이 수의가 얼마에 낙찰될지는 주최 측도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

이번 경매에서 이 유물은 입찰가 5만 유로(약 6280만원)에 시작돼 단 몇 분만에 낙찰자가 결정됐다. 낙찰자는 전화로 입찰했으며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선명한 채색이 특징인 이 수의는 가로 21cm, 세로 29cm로,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장례 식사 장면이 그려진 수의’(20 x 25cm)보다 조금 더 크다.

이 수의는 처음에 미 금융 대기업 골드만삭스 그룹의 후계자 아서 삭스가 소유했던 것으로, 후에 그의 애인이었던 프랑스 소설가 잔 로비톤의 손에 넘어갔다.



반년 전, 피아사는 1996년 사망한 고(故) 로비톤의 마지막 애인이 소유하고 있던 파리 시내에 있는 주택에서 유품 정리 중에 발견됐다. 매각 당시 소유자는 두 사람의 딸이었다.

최초 소유자였던 아서 삭스는 1927년 원래 아내에게 선물로 주기 위해 이 유물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서의 아내는 이 유물을 한때 파리에 있는 저택 욕실에 걸어뒀지만 남편 삭스에게 되돌려줬다. 이후 그는 이 유물을 당시 애인이었던 로비톤에게 선물했다.

그후 로비톤이 사망할 때까지 이 수의는 그의 집에 보관돼 있었다. 경매업체 피아사가 발견했을 당시 이 수의는 벽에 걸린 상태였다.

고고학 전문가인 크리스토프 쿠닉키는 “이는 틀림없는 큰 발견”이라며 “이 수의의 존재는 아무도 몰랐었다”고 말했다. 이 수의에는 ‘타-네젬’(Ta-nedjem)이라는 약 3400년 전 사망한 남성의 이름이 적혀 있다. 미라를 감싸는 붕대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직물과 같은 천이다.



이 수의에는 등받이가 휘어져 있으며 다리가 동물의 다리 모양으로 돼 있는 검은 의자에 앉아 있는 타 네젬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복장이나 장식품, 가구 등으로부터 판단했을 때 이 남성은 높은 지위에 있는 인물이었다고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이 인물은 지금까지 고고학자들에게 그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다.

또 이 수의가 진짜인지에 관해서는 거의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CNRS)의 전문가 애니 가스는 “이 직물이 탁월한 가짜 공급자와 탁월한 이집트학자의 작품이라고 한다면 제작에 있어 특수 안료를 사용해야만 했을 것이다. 이는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AFPBBNEWS=NEWS1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