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자MC가 여자MC를...생방송에서 성추행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방송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남자MC가 여자MC를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여자MC는 발끈 화를 내며 진행을 포기하고 스튜디오를 박차고 나갔다.

멕시코 TV방송국 텔레비사가 제작해 공급하는 생방송 프로그램 ATM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사건이 발생한 날 프로그램의 여자MC 티니아 토바르는 가슴이 깊게 파인 민소매 차림에 화려한 목걸이를 매고 카메라 앞에 섰다.



남자MC 엔리케 토바르는 그런 동료를 보며 목걸이를 칭찬하다가 갑자기 가슴을 만졌다.

기습적으로 성추행 공격을 당한 여자MC가 정색을 하며 항의했지만 문제의 남자MC는 "나를 더 이상 좋아하지 않는 것이냐."며 어색한 상황을 넘기려 했다.

남자MC는 "시청자에게 죄송하다. 여자동료가 약간 호르몬적으로 행동한 것 같다."고 언어폭력까지 서슴지않았다.

추행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남자MC는 능글맞게 웃으며 다시 여자MC의 가슴 쪽으로 손을 가져갔다. 마치 자신과 여자MC가 민망한 신체접촉까지 이해하는 막연한 사이라는 무언의 메시지로 사태를 수습하려는 듯했다.

여자MC가 폭발한 건 이때였다. 화가 머리 끝까지 치민 여자MC는 "더 이상 이렇게 당하면서 일을 할 수는 없다."고 소리치며 진행을 포기하고 스튜디오를 나가버렸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던 프로그램은 엉망이 됐다.

성추행이 생방송으로 전파를 타자 텔레비사 방송국 인터넷사이트에는 비난이 쇄도했다.

방송국은 두 사람이 친구처럼 등장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사태를 무마하려 했지만 워낙 비난이 거세게 일자 결국 두 사람을 모두 퇴출시키기로 했다.

텔레비사 방송국은 뒤늦게 성명을 내고 "두 사람이 방송에서 적절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며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한편 멕시코차별금지위원회는 성추행 생방송 사건의 조사에 착수했다.

위원회는 여자MC에 대한 차별이 있었는지, 방송국의 사후 처분이 적당한지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TV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