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남성, 살해장면 SNS생중계…경악에 빠진 중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친 살해 사진을 올린 천씨의 SNS 캡처.
여친 살해 사진을 올린 천씨의 SNS 캡처.

▲ 천씨의 SNS 캡처.
천씨의 SNS 캡처.



최근 중국에서 한 남성이 여자친구를 잔인하게 살해하는 장면을 중국 최대 SNS인 위쳇(微信) 모멘트(朋友圈)에 생중계해 중국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신경보(新京报)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원저우((温州)에 거주하는 30대 천(陈)씨는 14일 저녁 8시 쯤 집 안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했다. 그는 살해장면을 고스란히 위쳇 모멘트에 생중계하며, “내가 새로 사랑한 여자를 죽였다”라는 글까지 남겼다. 동영상에는 천씨가 긴 칼을 들고 “내가 애인을 죽였어”라고 반복해서 말한다. 또 하체에 아무 것도 걸치지 않은 여성 한 명이 바닥에 쓰러져 있고, 혈흔이 낭자한 모습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으나 여성은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현장에서 천씨를 체포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웃 주민들 말에 의하면, 천씨는 여자친구와 동거한 지 6개월 가량이며, 외부사람들과의 접촉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동네에서도 마주치면 고개를 끄덕이는 정도고, 거의 웃지를 않았다고 한다. 또한 정신에 약간 이상이 있었으며, 폭력적 성격으로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거의 온종일 집에만 머물렀고, 직업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이처럼 잔인하고 폭력적인 살해 장면을 SNS를 통해 목격한 사람들은 “차마 눈 뜨고 볼 수없이 잔인하다”며, “경찰과 검찰은 엄중한 처벌을 내려 사회질서를 바로 잡아달라”고 하소연했다.

중국에서 살해 장면이 SNS에 생중계된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살해장면이 SNS를 통해 쉽게 사람들에게 노출되면서 모방범죄가 잇따를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상행동을 부추겨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 때문에 강력대응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진=중국망(中国网)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