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00일 동안 자위 참아 ‘슈퍼파워’ 생긴 남자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속에는 초능력을 가진 많은 영웅들이 등장하지만 현실에도 특별한 능력(?)이 있는 영웅이 있는 것 같다.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지 등 외신은 유명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에 올라온 한 남자의 경험담을 공개해 화제에 올랐다. 브로힛(Brohit)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 남자의 고백은 다소 황당하다.

그는 이른바 ‘노팝'(NoFap)이라는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팝은 일본 성인만화에서 온 단어로 이는 자위를 뜻하며 곧 자위를 참아보자는 운동인 것.

브로힛은 자신의 경험을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하며 노팝의 장점을 널리 공유했다. 브로힛은 "자위를 안한 지 700일 이상 됐다"면서 "이 기간 중 몸은 더 튼튼해졌고 집중력은 향상됐으며 자신감도 커졌다"고 자랑했다.



특히 그는 보통 사람을 느끼지 못하는 '슈퍼파워'도 갖게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브로힛은 "과거에 비해 여성에게 어필하는 매력이 더 커졌다"면서 "덕분에 '공허한 짓'을 안해도 더 큰 행복을 얻게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행복과 만족은 밖이 아닌 우리 안에서 오는 것"이라면서 "공허함을 쓸데없는 짓으로 채우려 하지마라. 이는 우리를 더욱 인간답게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