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최초 인류 발자국 발견…일부다처제 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으로부터 약 360만 년 전 아프리카 지역을 걸어다닌 고대 인류의 발자국이 발견됐다.

최근 이탈리아 로마의 라 사피엔자 대학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탄자니아의 유적 지역에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Australopithecus Afarensis·이하 A. 아파렌시스)의 발자국을 발견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최고(最古) 인류에 속하는 A. 아파렌시스는 약 300만년을 전후해 지구에 생존한 원인(猿人)이다. 특히 지난 1974년 에티오피아 강가에서 발견된 최초의 인류이자 여성인 일명 루시(Lucy)가 바로 A. 아파렌시스다.

이번에 확인된 A. 아파렌시스의 족적은 총 13개로 5명이 화산재가 덮힌 지역을 두발로 걸어가면서 남겼다. 흥미로운 점은 족적을 분석한 결과, 5명 중 성인 남자는 1명 뿐이고 4명의 성인 여자 혹은 일부 아이들로 추정된다는 사실이다. 또한 남자의 키는 165cm, 몸무게 44.7kg, 여자의 키는 훨씬 작은 146cm, 몸무게 39.5kg으로 추정됐다.

이에 비해 318만년 전 살았던 루시는 키가 약 1m, 몸무게는 27kg에 불과할 만큼 작다.

▲ 최초 여성 인류인 루시



이번 발자국 발견이 의미있는 것은 인류 조상의 기본 조건인 직립보행이 또다시 확인됐다는 점과 당시의 가족 생활을 유추할 근거를 얻었다는 사실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당시 A. 아파렌시스는 지금의 고릴라처럼 남자가 여러 명의 여자를 거느리고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를 이끈 조르지오 만지 교수는 "이번에 발견된 족적으로 추론하면 남자 한 명이 2~3명의 여성과 1~2명의 아이를 가졌다"면서 "이는 고릴라 사회와 비슷한 구성으로 상대적으로 덩치가 큰 남성이 집단을 지배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A. 아파렌시스의 정확한 걸음걸이 모습을 알 수는 없지만 인류의 걸음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알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달초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과 텍사스 대학 공동연구팀은 루시가 삶의 대부분을 지상이 아닌 나무 위에서 생활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루시의 어깨뼈를 분석한 이 논문에서 연구팀은 그 특징이 침팬지와 더 가까워 나무타기에 능숙하고 반대로 하반신은 인간과 비교해 걷기에 능숙치 않다고 밝혔다. 곧 루시가 직립보행을 한 것은 맞지만 나무타기에 더 능숙했다는 결론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