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강 곤충’ 독침에 직접 쏘여본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강 곤충’ 독침에 직접 쏘여본 남자
브레이브 윌더니스 / 유튜브



현재 세상에서 가장 강한 곤충 독침은 이름부터 섬뜩한 ‘총알 개미’가 갖고 있다. 과거 미국의 곤충학자 저스틴 O. 슈미트 박사가 직접 체험하고 밝힌 곤충 독침 고통 지수에서는 최고점 4.0+점을 기록했다.

그는 “이 개미의 독침은 순수하고 강렬하며 찬란한 고통을 주며, 마치 발뒤꿈치에 3인치짜리 녹슨 못이 박힌 채 불꽃이 타오르는 숯을 넘어 불속을 걷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물론 이 통증을 말로 표현하는데는 한계가 있으니 궁금증만 더해질지도 모른다.

그런데 최근 미국의 동물 전문가이자 TV 진행자인 코요테 피터슨은 이같은 궁금증에 직접 총알 개미의 독침을 체험하는 실험을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렇다고 해도 무턱대고 총알 개미의 독침에 노출되면 자칫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어 그는 우선 이보다 독성이 약한 곤충들에게 쏘이며 내성을 키운 것으로 전해졌다.

먼저 그는 60마리의 수확 개미에게 쏘였고 그다음으로는 불개미 둥지에 직접 양손을 대는 것으로 고통을 체험했다.

이어 그는 소를 죽일 수 있어 ‘카우 킬러’라는 별칭을 가진 벨벳 개미에게 쏘이기도 했다. 이 곤충은 사실 개미처럼 보이는 벌이라고 한다.

또 그는 세상에서 두 번째로 강한 곤충 독침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타란튤라 호크에게도 쏘이며 준비를 마쳤다.

▲ 세상에서 가장 강한 곤충 독침을 가진 총알 개미.
브레이브 윌더니스 / 유튜브



마침내 그는 ‘세계 최강’ 총알 개미를 찾아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 ‘브레이브 윌더니스’의 스태프들과 함께 중앙 아프리카에 있는 코스타리카로 향했고 한 정글에서 총알 개미를 찾을 수 있었다.

지난 20일 그가 진행하는 프로그램 ‘브레이브 윌더니스’의 유튜브 공식 채널에 공개된 영상은 그가 직접 핀셋으로 총알 개미 한 마리를 들고 자신의 왼쪽 팔뚝 위에 올려놓기 직전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마침내 그가 총알 개미를 팔뚝 위에 내려놓으며 꼬리 부분의 독침을 피부 밑 정맥을 찌르게 했고 그러자 마자 그는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 그는 총알 개미의 독침에 쏘인 뒤 무릎을 꿇은 채 숨까지 헐떡였다.
브레이브 윌더니스 / 유튜브



그는 “내 팔에 박혔다! 내 팔에 박혔다! 독침이 내 팔에 박혔다’고 무릎을 꿇은 채 소리치며 숨까지 헐떡였다.

곧 그는 정글 바닥에 누운채 온몸을 비틀며 “정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이런, 뜨겁다. 이미 난 팔뚝에서 독을 느낄 수 있다. 더 타들어가며 점점 더 심해진다”고 덧붙였다.

▲ 급기야 그는 정글 바닥에 누운채 온몸을 비틀며 괴로워했다.
브레이브 윌더니스 / 유튜브



그럼에도 피터슨은 견뎌내면서 자신의 팔을 카메라 쪽으로 향한다. 팔에는 경련이 일어나고 있으며 이미 빨갛게 변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그는 “내 팔 전체가 정말 팽팽해지고 있다. 심하게 떨린다. 이제 고통의 파도가 밀려오고 있다. 좀 어지럽다”고 말하며 땀을 뻘뻘 흘렸다.

그러면서도 이 모험가는 자신이 최소 24시간 동안은 고통을 느낄 것으로 예상하며 “통증의 파도가 밀려오는 것이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누군가가 뜨거운 부지깽이로 나를 찌른 것처럼 느껴진다. 난 실제로 독을 느낄 수 있다, 그것이 날 쑤시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과학자가 직접 체험한 벌레 독침 톱 10은?



사진=브레이브 윌더니스 / 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