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산 서부산권 전통주거지 구포동에서 만날 수 있는 중소형 아파트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동 일원에 들어서는 총 801세대(예정)의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구포 삼정그린코아 센트럴시티’의 주택홍보관이 지난 17일 동래역 인근에서 오픈한 가운데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이 개시됐다.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동 일원에 들어서는 총 801세대(예정)의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구포 삼정그린코아 센트럴시티’의 주택홍보관이 지난 17일 동래역 인근에서 오픈한 가운데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이 개시됐다.

아파트가 들어서는 사업지는 KTX구포역과 부산 지하철 2호선 구명역 앞 구포대교 사거리에 위치한 노른자위 땅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70㎡, 84㎡A, 84㎡B타입(예정) 등 전 세대 중소형으로 실수요자들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시공사인 삼정 관계자는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는 지역주택조합아파트 구포 삼정그린코아 센트럴시티가 부산, 경남 부동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역주택조합아파트 특성상 믿을 수 있는 신탁사인가를 점검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 조합원들의 계약금을 관리하는 곳인 만큼 신탁사의 안정성과 운영상의 효율성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조합 관계자는 “구포 역세권 입지와 서부산 미래가치가 맞물려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향후 사업 추진과 성공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조합원 가입 자격은 부산, 울산 및 경상남도 6개월 이상 거주자이며 무주택 세대주이거나 85㎡이하 주택 1채를 소유한 세대주일 경우 가능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