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아침 공복에 과일주스? 오히려 장내 유익균 해친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침 공복에 과일 주스? 오히려 장내 유익균 해친다



바쁜 아침, 건강을 생각해 공복에라도 과일주스를 마시고 있다면 당장 그만둬야겠다. 과학자들이 공복에 과일주스를 마시면 안 되는 이유를 공개했다.



미국 프린스턴대 연구진은 공복에 오렌지주스와 같은 과일주스를 마시면 소화기관과 장내 유익균에 악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논문을 ‘셀’(Cell)의 자매지인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 최신호(6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설탕의 일종인 과당과 포도당을 1대 1로 섞은 물을 쥐들에게 투여했다. 이후 설탕이 쥐들의 소화기관에서 처리되는 과정을 추적했다.

그 결과, 식후에 섭취한 과당은 소장에서 더 잘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여러 연구는 설탕이 간에서 처리된다고 밝혔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과당의 90% 이상이 소장에서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과일주스에는 과당이 많이 들어 있어 주스로 섭취한 과당은 소장에 빠르게 도달한다. 공복 시간에 소장은 한꺼번에 많은 양의 과당을 처리할 수 없어 대장으로 흘러넘친다. 일단 대장에 도달한 과당은 설탕을 분해할 수 없는 유익균과 접촉하게 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물론 이번 결과는 식전에 섭취한 과당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밝혀낸 것은 아니지만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생각한다.

연구를 이끈 조슈아 라비노비츠 교수는 “우리는 쥐들이 먹이를 먹고 나서 설탕을 섭취하면 소장의 과당 처리 능력이 향상하고 이런 점이 설탕 노출로부터 유익균을 보호해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과는 단 음식은 식후 적당량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랜 충고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사진=vgstudio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