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토성의 ‘얼음 달’에 생명체 존재 가능”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토성의 ‘얼음 달’에 생명체 존재 가능”



지구 밖 생명체를 꼭 태양계 밖에서 찾을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고 과학자들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실린 한 연구 논문에 따르면, 토성의 위성으로 얼음에 뒤덮인 ‘엔셀라두스’에는 고세균으로 알려진 단세포 미생물에게 이상적인 서식지 환경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이 고세균은 지구에서도 가장 극한적인 환경 중 일부에 서식한다.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를 조사 중인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연구팀은 이번 논문에서 “메탄생성 고세균 ‘메타노테르모콕쿠스 오키나웬시스’(Methanothermococcus okinawensis)가 생명체가 살고 있을지도 모르는 엔셀라두스 환경을 재현한 실험실 조건에서 생존했다”고 설명했다.

지구에서 이런 고세균은 심해에서도 극고온인 열수 분출공 근처에서 살며 이산화탄소와 수소를 이용해 메탄을 생성한다.

기존 관측에서는 엔셀라두스 표면에 있는 균열에서 분출하고 있는 수증기 플룸(물기둥)에서 메탄이 검출되고 있었다. 연구팀은 “엔셀라두스의 플룸에서 검출된 메탄의 일부는 이론상 메탄 세균에 의해 생성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또한 “메탄 세균이 생존에 필요한 수소의 양은 엔셀라두스에 있는 암석질 핵의 지구 화학적인 과정에서 생성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엔셀라두스의 얼음 표면 밑에 생명의 기본 요소인 물이 액체 상태로 존재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한 메탄과 이산화탄소, 그리고 암모니아 등의 화합물이 존재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남극 지역에서는 열수성 활동도 발생하고 있다고 과학자들은 생각해왔다.

이런 특징 때문에 엔셀라두스는 생명체 탐사 조사에 중요한 대상이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엔셀라두스의 메탄은 무생물학적인 지구 화학적 과정으로 생성됐을 가능성도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려면 연구를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NA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