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강물과 함께 사라지다 ? 진주성 촉석루(矗石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진주성 내에 위치한 촉석루. 논개의 정신이 고스란히 살아 숨쉬는 공간이다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 불붙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하다...(중략)” (변영로의 시, ‘논개’ 중 일부)

술이라면 말술도 마다하지 않던 격정의 낭만 시인, 수주(樹州) 변영로(1898~1961)의 작품들 중에서 지금까지도 생명을 지키고 있는 시가 바로 ‘논개’(1922)다. 1920년대는 말 그대로 ‘조선’이라는 두 글자만 보아도 의기(義氣)가 꺾여버린 시절이었다.

이 때 젊은 변영로는 임진왜란 당시 왜장(倭將)의 허리춤을 움켜쥐고 진주 남강(南江)의 바닥으로 끌고 내려간 한 여인의 모습을 시로 당당히 그려내었다. 논개의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는 진주성 촉석루(矗石樓)로 가 보자.

▲ 멀리 보이는 지름 3미터 남짓의 바위가 바로 논개가 왜장을 안고 투신한 의암(義巖)이다.



논개(論介, 1574~1593) 혹은 주논개(朱論介)의 신분을 두고 아직도 말이 많다. 다산 정약용이 남긴 ‘다산시문집’의 표현대로 의로운 기생, 즉 ‘의기(義妓)라는 주장도 있는 반면, 전라북도 장수지역의 현감 충의공(忠毅公) 최경회(崔慶會)의 후처라는 기록도 존재한다. 현재는 후자의 기록을 증거삼아 논개의 절개를 기념하고 있다.

▲ 사진3. 진주성은 촉석루 이외에도 시민들이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가족 나들이 공간으로는 제격이다.



여하튼 당시 논개의 상황은 이러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최경회가 전라 우도의 의병장으로 의병을 이끄는 도중 이듬해인 1593년, 조정으로부터 경상 우도(慶尙 右道) 병마절도사로 임명되어 진주성으로 내려가게 된다. 그러나 싸울 시간도 없이 곧바로 진주성은 함락되고 그는 순국한다.

▲ 진주성 입구에 서 있는 변영로의 시, ‘논개’. 진주성은 논개의 항일 정신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이다.



이에 논개는 왜장들이 촉석루에서 승리의 연회를 벌일 때, 한 일본 장수와 함께 진주 남강으로 투신, 순절(殉節)하였다. 그녀가 몸을 던진 바윗돌을 두고 진주 사람들은 의암(義巖)이라고 지금도 부른다.

바로 논개의 항일 정신이 살아있는 촉석루와 의암이 있는 곳이 진주성(晋州城)이다. 왜구의 침입을 대비해 쌓은 석성(둘레 1,760m) 진주성은 고려 우왕5년 (1379)에 기존 토성을 석성으로 수축한 곳이다. 임진왜란 당시 진주 목사 김시민 장군이 왜군을 대파하여 임진왜란 3대첩 중의 하나인 진주대첩을 이룬 곳이며, 왜군과의 2차 전쟁인 1593년 6월, 7만 여명의 민ㆍ관ㆍ군이 최후까지 항쟁한 곳이기도 하다.

▲ 진주성 입구의 모습. 1960년대 이후 다시금 시민들의 휴식처로 재정비 되었다.



다만, 현재 남아 있는 진주성의 여러 성곽 및 사당들은 한국 전쟁 때 불타 없어졌다가 1960년 진주고적보존회에서 재건한 것들이 많다. 이중 논개의 자취가 남아 있는 촉석루(矗石樓)도 이 시기에 다시 지어졌으며 앞면 5칸·옆면 4칸의 원래 누각의 모습 그대로 복원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 진주성 내에는 조선 시대의 화포 모형이 그대로 남아 있다. 사진 위에서부터 천자총통, 지자총통, 현자총통의 모형.



진주성에는 촉석루와 더불어 논개의 사당인 의기사(義妓祠), 왜장을 안고 투신한 바위인 의암(義巖), 영남포정사 문루, 북장대, 서장대, 국립진주박물관, 창렬사 등 한나절 넉넉하게 다가오는 봄바람을 맞을 공간이 많아 진주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진주성 촉석루에 대한 여행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진주에 가 볼 일이 있다면

2. 누구와 함께?

- 가족 단위

3. 가는 방법은?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626 (본성동) 대표전화: 055)749-5171

- 진주성에서 진주역으로 가는 시내버스 안내 인사광장에서 126번 127번 승차

4. 감탄하는 점은?

- 촉석루 이외에도 관람객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넓디 넓은 잔디밭.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진주 시민들에게는 최고의 휴식 장소.

6. 꼭 봐야할 장소는?

- 촉석루, 의암, 국립박물관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진주비빔밥 ’천황식당‘, 찜닭 ’진주통닭‘, ’육거리곰탕‘, 비빔냉면 ’하연옥‘, ’황포냉면‘, ’삼삼밀면‘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castle.jinju.go.kr/main/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진양호, 경상남도 수목원



10. 총평 및 당부사항

- 진주성은 진주 시내에 위치한 넓은 공원이다. 가족 단위로 나들이 가기에는 안성 맞춤인 곳.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