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닭 1마리 사는데 지폐 산더미…베네수엘라 ‘살인 물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닭 1마리 사는데 지폐 산더미…베네수엘라 ‘살인 물가’



겉잡을 수 없는 초인플레이션에 휘말린 베네수엘라에서 생필품을 사는 데 드는 돈이 얼마인지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9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지난 16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의 한 상점에서 2.4㎏짜리 생닭 한 마리가 1460만 볼리바르(한화 약 2500원)에 판매됐다고 전했다. 심지어 이 가격은 카라카스에서도 저소득층이 거주하는 카티아 지역 비공식시장에서 형성된 가격이다.



현재 베네수엘라의 월 최저임금이 300만 볼리바르(약 520원)인 것을 고려하면 아마 서민은 닭고기를 먹을 생각조차하지 못한다. 사진은 살인적인 물가의 극적인 표현을 위해 1000볼리바르 지폐를 사용해 촬영한 듯하다.

베네수엘라는 2016년 말까지만 해도 최고액권이 100볼리바르였지만, 인플레이션 때문에 지금까지 500·1000·2000·5000·1만·2만 볼리바르 지폐를 새로 발행했다.

현재 최고액권인 2만 볼리바르 지폐를 들고 가더라도 무려 150장이 있어야 생닭 한 마리를 살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동네 작은 상점들도 전용 단말기를 갖추고 직불카드나 스마트폰으로 물건값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생닭보다 싼 고기 1㎏을 구매한다고 해도 950만 볼리바르(약 1650원)가 필요하다. 주식인 파스타면은 1㎏에 250만 볼리바르(약 430원), 치즈는 1㎏에 750만 볼리바르(약 1300원), 당근은 1㎏에 300만 볼리바르(약 520원)이라고 한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밖에도 두루마리 화장지 1롤은 260만 볼리바르(약 450원), 생리대 1팩은 350만 볼리바르(약 600원), 기저귀 1팩은 800만 볼리바르(약 1400원)에 팔리고 있다.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사진=EPA 연합뉴스)



지난 17일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초인플레이션에 빠진 자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자국 통화를 95% 이상 평가절하하고 최저임금을 60배 올린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같은 정책에도 경제를 살리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고 보고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베네수엘라는 20일부터 볼리바르 소베라노(최고 볼리바르)라는 이름의 새 통화를 도입한다.

볼리바르 소베라노는 기존 볼리바르를 10만 대 1로 액면 절하한 통화다. 이틀 통해 통화 가치가 95~96% 절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베네수엘라의 물가상승률이 100만%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EPA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