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중추절 앞두고 베이징역에 등장한 ‘안면인식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승객의 ‘얼굴’이 ‘신분증’을 빠르게 대체해 가고 있다. 특히 중추절 연휴를 앞두고 베이징 기차역에 안면인식기술을 활용한 시스템이 등장하며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의 중추절은 22일부터 24일까지 3일 동안 계속된다. 중국 정부는 이 기간 동안 베이징 역을 통해 각 지역으로 빠져나갈 인구는 약 51만 2000명에 달할 것으로 점쳤다. 특히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당일에만 약 15만 8000명이 이 곳을 통해 빠져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베이징 시정부는 이 기간 동안 기차역을 이용할 유동인구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안면인식 기술을 도입한 기기를 전격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21일 베이징 기차에는 승객의 얼굴로 기차표 예매 여부를 식별하는 안면인식기가 등장했다.

이는 지금껏 직원에 의해 직접 이용객의 신분증을 확인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승객 스스로 무인 기기에 설치된 안면인식 카메라에 얼굴을 인증, 검표구를 통과하는 방법이다. 총 10곳의 기차 검표구 가운데 2곳이 무인 안면인식기기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중추절 기간 동안 이용객 수 급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안면인식 기술 카메라가 승객의 얼굴과 국가 데이터베이스를 대조해 자동으로 신원을 확인하고, 승객과 소지품을 대조해 신원이 불분명한 수하물도 찾아낸다는 점에서 승객의 검표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개찰구에서 역무원이 신분증과 기차표를 대조하던 과거 방식 대신 얼굴 스캔으로 3초 만에 신분 확인이 이뤄진다. 특히 이번에 설치된 안면 인식기는 과거 선보였던 기술에서 한 발 나아간 것으로 승객의 정면 얼굴이 인식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최소 90% 이상의 정확도를 기록한 시스템이다. 주로 승객의 눈과 광대뼈 사이의 거리처럼 얼굴 주요 특징을 통해 판별된다. 해당 기술력은 상하이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이투테크놀러지사’에서 소유한 신기술로, 이들 업체는 지난 2012년 설립된 5년차 스타트업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이에 앞서 올해 춘절 기간 동안 산둥성 지난(濟南), 후난성 창사(長沙) 등 지방 2~3선 도시기차역을 중심으로 안면인식기를 활용한 검표 시스템이 상용화된 바 있다.



후난성 창사남역에 설치된 10여 곳의 검표대 가운데 직원이 배석, 직접 신분증과 열차표를 확인하는 검표소는 2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8곳은 안면인식 카메라가 설치돼 운영 중이다.

또, 올 상반기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역에도 안면인식 기기가 설치, 역사를 오고 가는 모든 승객의 신분과 열차 예매 여부 등을 중국 당국이 관리하는 14억 명의 데이터 베이스와 일일이 대조, 관리해 오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