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륙의 실수’ 샤오미, 이번에는 대규모 부동산 매입…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IT 그룹 샤오미가 최근 베이징 일대에 대규모 면접의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화제다.

한 때는 ‘대륙의 실수’로 불렸던 샤오미는 올 3분기 기준 인도 휴대폰 시장의 29.8%(분기 기준 1위)를 기록하며 ‘공룡’ 그룹으로 성장했다. 이들이 최근에는 중국 국내 부동산 기업 화룬(华润)과 손잡고 베이징 일대에 대규모 부동산을 구입한 것이 드러나며 그 이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된 분위기다.

지난 5일 베이징토지시장에는 이 일대의 대형 주택 건설용 토지가 매입된 사실이 알려지며 매입의 주체가 누구인지에 이목이 쏠렸다. 더욱이 매입가격만 약 26억 5700만 위안(약 4311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부지 매입의 주인공이 ‘광저우샤오미통신기술유한공사(广州小米通讯技术有限公司)’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샤오미 측이 부동산 시장에 진출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광저우샤오미통신기술유한공사는 샤오미 그룹의 계열사 중 한 곳이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샤오미 측은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IT 전문 기업인 샤오미가 중국 부동산 시장에 진출하려는 뜻은 아니다”면서 “베이징 내에 샤오미 근로자를 위한 거주 시설과 새 사무실 등을 건축하는데 사용할 부지”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베이징시규획국토자원관리위원회는 최근 샤오미 그룹의 산하의 광저우통신기술유한공사와 화룬 기업이 공동으로 베이징 시 외곽의 창핑취(昌平区) 일대에 토지 개발 2급(F2) 허가권을 취득한 사실을 담은 문서 한 건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샤오미 그룹이 취득한 2급 토지 개발 허가권은 매입한 토지 중 30%는 주택, 70%는 공공건축물을 시공할 수 있도록 허가하는 규정이다. 반면 1급 허가권은 30% 공공 건축물, 70% 주택 개발권으로 구성돼 있다. 단, 3급 허가권은 100% 공공 건축물만 시공해야 한다.

이에 따라 샤오미 측은 구입한 부지 중 약 13만 7272평방미터에 대해서는 공공 건축물 용지로, 나머지 4만 6848평방미터에는 주택을 조성할 방침이다.

특히 공공건축물에는 주로 과학 연구, 교육, 의료, 문화, 체육 시설 등이 들어설 전망이다.

업계 측에 따르면 샤오미 그룹이 구입한 부지 내에 조성될 공공 주택은 주로 베이징 일대에 거주하는 자사 근로자를 위해 분양될 것으로 알려졌다. 치솟는 베이징 부동산 가격 탓에 거주할 거처 문제를 겪는 신입 사원 및 다자녀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유료 분양될 계획이다.

단, 샤오미 측은 근로자를 대상으로 건축, 조성될 것이라는 점에서 ‘저가 공급’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실제로 알려진 바에 따르면, 샤오미 측은 베이징 외곽에 건축될 자사 근로자를 위한 기숙 시설에 대해 1평방미터당 최고 5만 4197위안(약 880만원)에 신축 아파트를 판매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고 매매가는 평방미터 기준 5만 6907위안 선에 거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이 같은 샤오미 그룹의 자사 근로자에 대한 공동 주택 건축 및 저가 보급 정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샤오미 그룹은 지금껏 베이징 서북쪽의 하이덴취산업원(海淀产业园)과 베이징산업원(北京产业园), 광저우파저우산업원(广州琶洲CBD产业园) 등 3곳에 각각 34만 8천 평방미터, 19만 1천 평방미터, 10만 3천 평방미터에 달하는 단지를 소유하고 있다. 총 면접은 무려 963무(亩, 1무=약 30평)에 달한다. 해당 단지는 샤오미 그룹 근로자를 위한 기숙 및 여가 시설을 중심으로 조성된다는 점에서 일명 ‘샤오미 판공취’로 불린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