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의 ‘고래 감옥’…가두리에 가둬놓고 중국에 팔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러시아에서 법적으로 포획할 수 없는 고래들이 갇혀있다는 증거가 나오자 현지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미국 CNN방송은 6일 현지언론을 인용해 현재 나홋카 인근 스레드냐야만에 있는 해상 가두리 속에는 고래 100여 마리가 갇혀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연해주 항구도시 블라디보스토크의 검찰은 스레드냐야만에 있는 가두리에 범고래 11마리와 흰돌고래 90마리가 있다고 보고 있지만, 아직까지 불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유는 이들 고래가 교육이나 과학적인 연구 목적으로 포획됐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지 국영 프리모리예 TV가 드론으로 촬영해 고래감옥 등의 해시태그를 붙여 공개한 영상에는 가두리 안에 밀집한 고래들 중에는 어린 개체들의 모습도 보인다. 어린 고래를 잡는 행위는 전면 금지돼 있기에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보호단체와 활동가들은 스레드냐야만에서 사진과 영상을 찍으려고 했지만, 업체 측에 저지를 당해 경찰에 신고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지 언론들은 범고래들을 다른 탱크로 옮기는 모습을 촬영해 공개하기도 했다. 따라서 이들 고래는 이미 다른 곳으로 보내졌을 가능성도 있다.

환경보호단체들은 러시아에서는 해양생물을 포획해 중국의 수족관 등에 수출하는 등 거액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범고래 한 마리당 우리 돈으로 67억 원이 넘는 돈을 받을 수 있다고 알려져 이런 증거는 그야말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현지신문 노바야 가제타는 일부 고래는 지난 7월부터 갇혀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이 신문이 입수한 보고서에 따르면, 가두리를 임대한 현지 업체 4곳은 2013년부터 2016년 사이에 인근 국경을 통해 중국 측에 범고래 13마리를 판매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