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엉킨 털 때문에 걷지도 못한 채 발견된 유기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에서 발견된 라사압소 종 유기견

길게 엉겨 붙은 털 때문에 거동조차 어려웠던 유기견의 안타까운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아침 잉글랜드 노퍽카운티에 있는 도시 노리치를 지나던 시민들은 끔찍한 모습으로 버려진 개 한 마리를 발견한 후 곧바로 동물보호센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 관계자는 버려진 개가 티베트 원산지의 소형견인 라사압소(Lhasa Apso)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라사압소는 아름다운 긴 털을 가졌으며, 사람을 매우 따르고 좋아하는 성격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개는 발견 당시 몸을 움직이거나 걷는 것을 힘겨워했는데, 이는 지나치게 엉겨 붙은 털 때문이었다.

특히 얼굴 전체를 덮은 엉킨 털 때문에 앞을 보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였다. 뿐만 아니라 입과 이빨, 눈 주변에 끈적끈적한 오물이 붙어있었고 악취가 심하게 풍기고 있었다.

이를 살핀 수의사는 “전체적으로 매우 끔찍한 상태였다. 털이 엉겨 붙어있어서, 아마도 오랫동안 볼일조차 제대로 보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얼굴 주위의 털도 엉겨 붙어 있어서 먹고 보고 움직이는데에도 큰 불편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전했다.

RSPCA 측은 이 개가 13살 정도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이 개의 몸에서는 주인 및 개의 정보를 담는 마이크로칩이 발견되지 않아 개를 유기한 주인을 처벌하거나 개의 정확한 몸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다.

RSPCA 측은 “이 개의 주인에 대한 정보를 아는 사람이라면 우리에게 연락을 달라”고 밝혔다.



한편 동물보호센터에서 ‘클리브’라는 새 이름을 얻은 이 개는 수의사에게 집중 치료를 받고 있으며, 치료가 끝나는 대로 새 주인을 찾을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