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희소병 아들 위해 전국 풍경 사진기에 담는 아빠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희소병으로 집에만 갇혀 지내는 아들을 위해 20년간 중국 전역을 돌며 아름다운 풍경을 사진기에 담아온 아빠, 그리고 사진 속 풍경을 붓끝에 담아 수려한 그림으로 재탄생 시킨 아들.

중국 장쑤TV는 최근 쑤저우(苏州) 장가항(张家港)에 사는 화가 저우셩위(周胜宇) 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세 살 때 골형성부전증 진단을 받았다. 뼈가 쉽게 부러져 ‘유리 인간’으로도 불리는 병으로 그는 평생을 휠체어에 의지해 살아야 한다. 부모의 도움으로 학교에 다니긴 했지만, 대부분의 시간을 집안에서 보내야 했다.

또래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노는 모습과 대조적인 아들의 모습에 마음이 아팠던 아빠는 ‘아들이 집안에서라도 집중해서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문득 어려서부터 유독 그리기를 좋아했던 아들 모습이 떠올라 “집에서 그림을 그려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저우 씨는 중학교 미술 선생님에게 지도를 부탁했고, 선생님은 흔쾌히 무료로 그림지도를 해주겠다고 나섰다. 선생님의 지도 아래 그의 그림 실력은 빠르게 향상됐다. 하지만 휠체어 생활을 하는 그에게 풍경화는 상상력을 동원해서야 완성할 수 있었다.

그런 아들을 위해 아빠는 중국 전역을 돌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사진기에 담기로 했다. 아빠가 담아온 생생한 사진을 보면서 그는 하루 5시간씩 그림을 그렸다. 아빠의 사진 촬영이 20년간 이어지는 동안 아들의 붓은 100자루 넘게 부러졌고, 완성된 그림은 1만 점에 달한다.



어두운 방구석에 웅크려 있던 아이는 화폭 위에 눈꽃, 낙엽, 숲과 바다 등 아름다운 자연을 담아내며, 인생을 채색해갔다.

그는 쑤저우시 미술가협회 회원이 되어 2008년 개인전을 열었고, 수많은 작품이 전국 회화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주목받는 화가가 되었다.

사진=장쑤TV 뉴스

이종실 상하이(중국) 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