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내에서 크리스마스 기념 안 돼” 美초등교장 지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교내에서 크리스마스 기념 안 돼” 美초등교장 지시 논란

미국 네브래스카주(州)의 한 공립초등학교 교장이 교사들에게 교실에서 크리스마스(성탄절)를 기념하지 말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어나자 휴직했다고 미 CNN 등 현지언론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를 금지하는 이 같은 지시를 내린 이는 오마하에 있는 맨체스터 초등학교의 제니퍼 싱클레어 교장이다.

▲ 맨체스터 초등학교(사진=구글맵)

그는 자신의 서명을 담은 문건에서 “모든 아이의 문화를 배려한 포괄적인 자세가 요구되는 공립학교로서 바람직한 모습에 관한 내 나름의 해석에 근거해 결정한 판단”이라고 밝혀며 다음과 같은 금지 사항을 나열했다.



여기에는 산타와 순록 등 크리스마스와 관련이 있는 삽화를 프린트한 것이나 크리스마스트리와 천사 등의 장식품이 포함됐다. 또한 교실 안에서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르거나 크리스마스 음악을 틀어서도 안 되고 크리스마스 관련 영화나 영화 캐릭터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뿐만 아니라 끝부분이 J자로 된 지팡이 모양 사탕인 캔디 제인 역시 색상과 모양이 크리스마스와 기독교를 떠올린다며 싱클레어 교장은 금지했다.

이 같은 사실은 미국 비영리단체 ‘리버티 카운슬’이 문건을 입수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이 단체는 지난달 30일 현지 교육청에 서한을 보내 “크리스마스를 적대시하는 행위는 미국 헌법에 어긋난다”며 지시 철회를 요구했다.

현지 교육청은 이 같은 지적을 받아들여 싱클레어 교장의 지시가 교육 방침에 어긋난다고 판단했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싱클레어 교장은 지난 5일 학부모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교사들에게 지시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교직원의 실수로 지시 사항이 잘못 나갔다”고 해명하며 “이번 혼란과 우려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한편 CNN은 싱클레어 교장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접촉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