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난 명문 로스쿨 다닌다옹”…하버드대 고양이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고의 수재들이 모인다는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을 주무대로 살아가는 한 고양이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에 올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보스턴 글로브 등 현지언론은 하버드 캠퍼스 이곳저곳을 휘젓고 다니는 고양이 레미를 소개했다. 오렌지색 털을 가진 평범한 외모의 고양이 레미는 지난해 가을 교내 소식지에도 기사가 나올만큼 현지에서는 꽤 유명한 인기스타다. 주인을 알 수 없는 고양이가 캠퍼스와 건물 안 곳곳에 나타나니 학생과 교직원들의 주목을 받는 것은 당연한 일.

이미 3000명이 훌쩍 넘는 페이스북 친구들은 물론 최근에는 트위터 계정까지 연 레미는 얼마 전 또다시 캠퍼스 내에서 큰 화제가 됐다. 하버드대 로스쿨 아네트 고든 리드 교수가 남긴 트위터 글 때문이다.

리드 교수는 지난 15일 "여러분이 매일 보지 못하는 것이 있다. 하버드 로스쿨 복도를 돌아다니는 고양이. 나는 동료들이 데려온 개를 보는 것은 익숙하지만 고양이는 처음"이라고 글을 남겼다. 리드 교수가 강의실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고양이를 처음보고 깜짝 놀라 트위터에 올린 글로 이 트윗은 2만 명이 좋아할 만큼 순식간에 확산됐다.  

그러나 '놀랍다'는 반응을 기대했던 리드 교수의 예상과는 달리 하버드 학생들은 자신들이 촬영한 레미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응답했다.

학생들은 "이미 하버드에서 유명한 고양이"라면서 "로스쿨 뿐 아니라 도서관, 디자인대학원 심지어 대출대에서 잠도잔다"고 적었다. 한 교직원도 "레미는 교정 여기저기를 다니지만 가장 좋아하는 곳은 법대 도서관"이라며 인증 사진까지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미는 길고양이처럼 보이지만 사실 주인이 있다. 하버드 캠퍼스 인근에 사는 묘주 사라 와튼은 "레미는 매우 모험심이 강하고 활동적"이라면서 "레미의 인기가 좋은 덕에 행방을 찾는 데에도 매우 도움을 받는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