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31세 이상 미혼 여직원에게만 15일 휴가주는 회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항저우에 소재한 송성연예공사(宋城演艺公司) 측이 재직 중인 31세 이상 미혼 여성을 대상으로 무려 15일에 달하는 장기 유급 휴가를 제공해 화제다. 오직 ‘31세 이상’, ‘여직원’에게만 제한적으로 지급되는 장기 휴가는 ‘맞선’, ‘소개팅’을 독려하기 위한 목적으로 계획됐다는 점에서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항저우시에서 운영 중인 송성예술공사는 최근 30세 이상의 미혼 여직원을 대상으로 설맞이 장기 휴가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15일 동안 제공될 예정인 해당 휴가는 100% 유급 휴가로 실시된다. 이 시기 해당 공사 측은 모든 직원에게 설 연휴 휴가 7일을 제공, 31세 이상 미혼 여직원에게만 8일간의 추가 유급 휴가를 제공할 방침이다. 단, 업체 측은 해당 추가 유급 휴가 기간 동안 ‘맞선’, ‘소개팅’ 등에 참여할 것을 적극적으로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식 통지문을 회사 내에 공지한 업체 관계자는 “회사 내에 재직 중인 31세 이상의 미혼 여성의 수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면서 “평소 과중한 업무 탓에 집과 회사를 오가는 단순한 일상을 보내는 등 연애를 할 기회가 적은 여직원들에게 일종의 포상 휴가를 지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맞선’을 목적으로 한 유급 휴가는 신청 여직원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지급된다. 21일 오전 8시 공개된 해당 통지문은 같은 날 오후까지 신청자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항저우 시에 소속된 송성연예(宋城演艺)의 직원 가운데 약 60% 이상이 여성 직원이라는 점에서 업체 측은 여성 직원에 대해서만 우선적으로 추가 유급 휴가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일부 남성 직원들은 해당 통지문의 대상이 31세 이상의 여직원에 한정됐다는 점에 대해 독신 남성 직원에 대한 차별 대우라는 비판도 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송성연예 인적자원부 관계자 황 씨는 “우리 회사는 여성 직원의 비중이 60%가 넘는다는 점에서 남성 직원의 수가 비교적 우위인 타사 업체의 상황과는 크게 다르다”면서 “평소 대부분의 업무가 과중하게 분배되는 탓에 휴가 기간 동안에도 교대 근무 등으로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는 직원들의 수가 많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설날은 가장 큰 명절이자 고향으로 돌아가 부모님의 주선 하에 많은 젊은이들이 맞선과 소개팅에 참여하는 뜻 깊은 기간”이라면서 “이 시기를 활용해 31세 이상의 미혼 여직원들에게 배우자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부 남성 직원들 사이에 ‘남녀 불평등한 처우’라는 지적에 대해, 황 씨는 “31세 이상의 미혼 여성은 결혼 이후 임신과 출산 등의 삶의 경로에서 남성 직원과 비교 시 조급하다고 회사 측에서 판단을 내렸다”면서 “향후 남성 직원들에게도 이 같은 추가 유급 휴가 등의 혜택이 지급될 것이라는 점에서 불만에 대한 직접적인 표출 분위기는 감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