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하야부사2, 소행성 착륙 후 포착된 ‘그림자 셀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착륙 후 다시 상승하는 하야부사2와 터치다운 지점. 사진=JAXA, University of Tokyo, Kochi University, Rikkyo University, Nagoya University, Chiba Institute of Technology, Meiji University, University of Aizu, AIST

일본의 탐사선 하야부사2가 소행성 '류구’(龍宮)에 착륙한 직후 다시 상승하는 모습이 그림자로 담겼다.

지난 24일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틀 전 류구 표면에서 샘플을 채취한 후 촬영된 하야부사2의 그림자를 공개했다. 이 사진은 착지 성공 후 다시 상승하는 과정에서 촬영된 것으로 당시 류구 표면에서의 높이는 불과 25m다. 특히 사진에는 검게 그을린 듯 주변 표면의 색과 다른 지점이 보이는데 이곳은 바로 하야부사2가 착륙한 지역이다.

JAXA 측은 "류구 표면 터치다운 지점의 변색 원인을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우주선의 추진기나 탄환에 의해 생긴 현상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하야부사2의 착륙 지점

앞서 지난 21일부터 서서히 하강을 시작한 하야부사2는 22일 오전 류구 표면에 수초 간 닿는데 성공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류구는 지표에 작은 탄환을 박아 넣었으며 이때 날아오르는 모래와 작은 암석 등을 원통형 샘플 채취 장치에 포집했다. JAXA에 따르면 1차 착륙 성공 후 다시 20㎞ 상공을 향해 상승한 하야부사2는 몇달 안에 이같은 샘플링 수집을 두차례 더 시도할 예정이다.  

▲ 하야부사2의 그래픽 이미지

한편 수많은 바위와 돌로 가득한 류구는 지구에서 화성 쪽으로 2억8000만㎞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지름은 870m, 공전주기는 475일, 자전주기는 7.5시간이며 태양계 형성 당시의 물질이 고스란히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돼 연구가치가 매우 높다.



우리말로 ‘송골매’라는 뜻을 가진 하야부사 2호는 세계 처음으로 소행성 ‘이토카와’의 미립자를 가져온 하야부사의 문제점을 보완, 개발해 지난 2014년 12월 발사됐다. 특히 하야부사 2호는 이번처럼 류구 표면의 물질을 채취하고서 2020년 지구로 귀환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왕복으로 총 52억㎞에 달하는 대장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