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택배업계, 택배기사 위한 아파트 2400채 무상 분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택배 업계가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배송 직원들의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근 중국 베이징시에서 개최된 ‘전국택배업계좌담회’에서는 택배 업계와 배달직 종사자들의 공동발전을 위해 총 2400여 채의 아파트를 무상 보급한다는 내용의 지원책을 공개해 화제다. 해당 대규모 아파트 단지는 빠르면 올 연말에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배달직 종사자들의 상당수가 베이징 이외의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아 온 농민공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번 지원책을 통해 택배업계 측은 직원들의 주거 균형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방침이다.

총 2400여 채의 아파트는 기숙사 형식으로 선착순 분양된다. 이번 배달직 종사자 전용 기숙사 시설 지원 정책에 참여하는 기업체는 ‘위엔통(圆通)’, ‘순펑(顺丰)’ 등이 대표적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배달직 종사자들은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베이징에서 택배 기사로 근무 중인 송 씨(30세). 허베이 샹타이 신허현 출신의 그는 지난 2014년 베이징에 소재한 택배 업체에 취업하며 타향 생활을 시작했다.

송 씨는 “지난 2017년 4월까지는 일명 ‘쥐굴’이라고 불리는 지하방에서 침대 하나를 대여해 매달 500위안을 지불해왔다”면서 “2017년 4월 이후에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알게 된 지인 4명과 함께 원룸에서 생활해오고 있다. 낮과 밤이 따로 없는 택배원들이 좁은 방을 공유하는 형태로 지내오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가끔 따뜻한 밥 한 그릇을 만들어 먹을 수 조차 없는 곳에서 생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정부와 업계 측의 지원으로 주거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 보다 개선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순펑 측은 지난해부터 항저우(杭州), 선전(深圳), 시안(西安), 둥관(东莞) 등 전국 13개 도시를 중심으로 자사 택배원 전용 기숙사 시설을 제공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12월 광저우, 둥관 등에 잇따라 문을 연 아파트에는 붙박이 가구, 가전제품, 생활 용품 등이 갖춰진 최신 시설이라는 점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일명 ‘펑러(丰乐)아파트’로 불리는 순펑 택배 기사 전용 아파트 입주 조건은 순펑 자사 남성 직원일 것을 명시해오고 있다. 다만, 이번에 베이징에 건설될 2400여 채의 대규모 단지는 업체 불문, 택배 배달직 종사자라면 누구나 입주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이 같은 변화에 대해 순펑 본사 관계자들은 “지금까지의 기숙사 시설 지원 정책이 자사 직원의 숙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규모 거주 시설을 제공하는 단계였다면, 올해 베이징 일대에 완공 예정인 초대형 아파트 단지는 택배업에 종사하는 상당수 배달원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획기적인 지원책”이라면서 “현재 추진 중인 지원 정책은 베이징 일대를 중심으로 재직 중인 배달직원을 겨냥하고 있지만, 향후에는 전국적인 규모로 지원책이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1월 기준 중국 내 택배 업계에 종사 중인 택배 기사의 수는 약 3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택배협회 법무부 딩훙타이 주임은 “정부와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 택배 기사에게 좋은 숙박 시설을 제공하는 것은 근로자에 대한 존중의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향후 택배 업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더 많은 수의 택배 기사들에게 좋은 환경의 주거 시설을 제공한다는 것은 곧 우리가 가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방법”이라면서 “이를 통해 우수한 택배 기사들이 이 분야에서 더 오랜 시간 일을 지속할 수 있고, 이는 곧 택배 업계 전체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