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6초마다 1골, ‘이게 축구야?’ 브라질 역대급 56대0 스코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코어만 본다면 종목이 농구인지 축구인지 가늠하기 힘들다. 그러다 축구였다는 말을 들으면 입이 딱 벌어진다.



삼바축구의 나라, 영원한 월드컵 우승후보 브라질에서 대기록이 세워졌다.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기록을 역사에 남긴 건 건 여자선수들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세판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축구 챔피언십 경기에서 플라멩고는 그레미뉴를 맞아 56대0으로 대승을 거뒀다.

브라질 여자축구 사상 1경기 최고 득점, 최다 골득실차 기록이다.

현지 언론은 "평균 96초마다 1골이 터진 셈"이라면서 "축구경기에서 농구 스코어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플라멩고는 경기 초반부터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울린 지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첫 골을 터뜨렸다.

맹폭을 이어가면서 플라멩고는 전반전을 29대0으로 마쳤다. 이미 승부는 결정 난 경기였다. 현지 언론은 "전반전 플라멩고는 잔인할 정도로 무자비했다"고 평가했다.

후반에도 플라멩고는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무려 27골을 추가하면서 56대0으로 그레미뉴를 대파했다.

플라멩고의 공격수 플라비아는 경기에서 14골을 작렬, 최다 득점 선수로 기록에 이름을 남겼다. 이 역시 전례를 찾기 힘든 기록이다.

56대0으로 이긴 팀이 있으면 0대56으로 진 팀도 있는 법.

역사에 남을 굴욕적 패배를 당한 그레미뉴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29개 클럽 가운데 가장 어린 신생 클럽이다.

그래선지 기존 팀에 비해선 아무래도 전력이 약하다. 캄포그란데와 치른 데뷔전에서도 그레미뉴는 0대12로 대패했다.

하지만 선수들의 정신력은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스코어가 벌어져도 경기를 포기하거나 반칙이나 '침대축구' 등으로 비신사적인 축구를 하진 않고 있다.

그레미뉴의 선수 올리베이라는 "역사는 승자의 것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경기는 플라멩고의 대승으로 기록되겠지만 비겁한 경기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선 우리도 당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소피타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