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아르헨 여성 수천 명 상의탈의 시위, 도대체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보적인 성향의 아르헨티나 여성들이 정교 분리를 요구하며 상의를 벗어던졌다.

지난 주말 아르헨티나에선 '전국 여성 만남의 날'행사가 열렸다. 평범한 여성들이 모여 한 목소리를 낸 '여성대회' 성격의 행사다. 정교 분리를 요구하는 '상의 탈의' 행사는 둘째 날인 13일(현지시간) 루한 성당 앞에서 열렸다.

세계 최대 규모의 성당 중 하나인 루한 성당은 아르헨티나 가톨릭의 상징과도 같은 곳이다.

루한 성당 앞에 모인 여성 수천 명은 "더 이상 종교가 정치에 개입해선 안 된다"고 외치면서 상의를 벗고 피켓시위를 벌였다. 가톨릭은 아르헨티나의 대표적인 보수 세력이다.

여성들은 "그간 가톨릭이 여성의 권리에 반대한 경우는 셀 수 없이 많다"면서 "이젠 정치에서 손을 떼라"고 목청을 높였다.

일부 여성들은 가톨릭을 '적폐'로 규정하며 "가톨릭에 대한 재정 지원을 국가는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가톨릭을 사실상의 국교로 삼고 있는 아르헨티나에는 매년 수백 억 원의 예산을 가톨릭에 지원한다. 지방에서 12시간 버스를 타고 상경, 이날 시위에 참가한 밀라그로스(23)는 레즈비언이다.

밀라그로스는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12년간 가톨릭 재단이 운영하는 학교에 다녔다. 그는 "보수적인 가톨릭의 억압을 12년간 몸으로 체험했다"면서 "이제 가톨릭은 정치에서 손을 떼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행사에 참가자는 대부분 진보적 성향의 여성들이었다. 진보적 여성들에게 가톨릭은 눈엣가시일 수밖에 없다. 가톨릭이 사사건건 보수의 목소리를 대변했기 때문이다.

1900년대 초 여성의 투표권을 인정할 때 가장 강력히 반대의 목소리를 낸 건 가톨릭이었다. 1980년대 후반까지 아르헨티나가 이혼을 인정하지 않은 것도 가톨릭의 보수적 결혼관 때문이었다.

아르헨티나는 2010년 미주국가로는 처음으로 동성결혼을 허용했다. 법률 개정까지 보수와 진보 진영은 첨예하게 대립했다. 이때 보수진영을 이끈 것도 가톨릭이었다.

최근 아르헨티나에선 낙태가 이슈가 되고 있다. 낙태를 금지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선 성폭력 피해자도 낙태를 하기가 쉽지 않다. 법원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과정이 워낙 까다롭기 때문이다.



"낙태를 여성의 권리로 인정하라"는 목소리가 여성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지만 여기에 반대하는 대표적인 보수세력도 가톨릭이다.

여성들은 이날 행사에서 주변 공원의 호수에 초록색 물감을 풀었다. 초록색은 아르헨티나에서 낙태의 상징색이다. 여성들은 "정치와 사회 문제에 대한 가톨릭의 개입이 도를 넘었다"면서 "이젠 진정한 의미의 정교 분리가 실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인포바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