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타는 가정집 앞에서 ‘치즈’…美 소방대원 기념사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디트로이트시 소방대원들이 화재로 불타고 있는 집 앞에서 단체로 기념사진을 촬영해 논란이 일고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현지언론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뜨겁게 달군 소방관들의 사진 촬영이 새해 첫날부터 비난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의 이 사진은 지난해 12월 31일 디트로이트 남서부 611 사우스 그린 스트리트의 한 가정집 앞에서 촬영된 것으로 많은 소방대원들이 불타는 가정집 앞에서 환하게 웃는 모습을 담고있다.

특히 이 사진은 디트로이트 화재 사건을 담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되며 급속도로 확산됐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소방대원들은 은퇴하는 소방대장과의 작별 기념으로 이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화재 당시 가족이 모두 자리를 비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웃집까지 전소돼 재산 피해는 컸다.



이 사진이 공유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새해에도 고생하는 소방대원의 노고를 응원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으나 비난하는 글들이 대부분이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디트로이트시와 소방대는 조사에 나섰다. 디트로이트 소방국장 에릭 존슨은 "동료의 퇴직을 축하하는 방법은 많지만 불타는 집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면서 "이 사진은 매우 부적절하고 직업 윤리에도 맞지않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화재의 끝에는 충격에 빠진 낙담한 가족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