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내몽골 사막화 지대서 기마인 등 고대 암각화군 유적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中 내몽골 사막화 지대서 기마인 등 고대 암각화군 유적 발견

한때 내몽골이라고 불리던 네이멍구자치구에서 고대 암각화군 유적이 발견됐다.

24일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고고학 연구팀이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아라산맹 아라산우기에서 약 273㎞ 떨어진 사막화 지대에서 암각화군 유적을 새로 발견했다. 확인된 암각화는 모두 11점이다.

부드리근후두거(布德日根呼都格·Bude Rigen Huduge)라는 이름의 지역에서 발견된 이 암각화 유적은 화강암에 새겨져 있으며, 그 내용은 이른바 기마인으로 불리는 말 타고 있는 사람 1점을 제외하고 주로 사람 얼굴이 그려져 있다.



나머지는 원형이나 타원형 또는 직사각형 등 형상을 띠고 있는데 비교적 간단하게 그려진 부호에 가까운 도형이 있는가 하면 좀더 복잡한 일종의 부호를 조합한 듯한 도형도 새겨져 있다.

이에 대해 아라산우기 문화재보호센터의 판융롱(范永竜) 센터장은 “새로 발견한 암각화는 기본적으로 모두 표면을 연마한 뒤 새겨넣은 갈각(磨刻) 방식으로, 이전에 아라산우기에서 발견된 73곳의 암각화와 비교하면 제작기법이나 표현 내용, 깊이 정도에 큰 차이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번 발견은 아라산 바단지린(사막) 암각화의 기원과 변천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와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이들 연구자는 보고 있다.

이 센터는 앞으로 암각화 전문가를 초빙해 이번에 발견한 암각화의 정확한 제작 시기를 고증하고 연구해 보호하는 등의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