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美 104세 참전용사 코로나19도 이겼다…최고령 완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참전용사가 무사히 회복해 생일파티를 치렀다. 폭스뉴스 등은 1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레버넌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104세 노인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1943년 미 육군에 들어가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빌 랩스키스(104) 할아버지는 참전용사들이 머무는 요양원에서 생활하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달 5일 할아버지가 처음 관련 증세를 보였지만 다행히 심하지 않았고, 3주만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위험이 있어 격리생활을 하던 할아버지는 회복 후 맞이한 생일 파티에서도 가족들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했다. 마스크를 쓴 채 휠체어를 타고 요양원 앞으로 나온 할아버지는 풍선과 케이크를 들고 생일을 축하하는 가족과 2m 거리에서 인사를 나눴다.

현지언론은 할아버지가 전 세계 코로나19 완치자 중 최고령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현재 이와 관련된 공식 기록은 없지만, 지금까지 중국 우한과 이란의 103세 할머니, 이탈리아 102세 할머니, 우리나라 97세 할머니가 각각 자국 최고령 완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1916년 태어난 할아버지는 1918년부터 2년간 전 세계에서 최대 50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독감도 피해갔다. 미국 시카고에서 창궐한 스페인독감은 1차 세계대전 사망자 수보다 3배나 많은 인명피해를 냈다.

어떻게 코로나19를 이겨냈는지 묻는 지역언론에 할아버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담당의는 “할아버지에게서는 다른 환자들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할아버지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던 요양원의 다른 90대 노인은 사망했다.

할아버지가 머무는 요양원에서는 현재까지 16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이 중 2명은 사망했고 2명은 중태다. 1명은 무증상 감염자이며, 할아버지를 포함해 8명은 완치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3명도 호전 중이다.

이제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10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3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01만7693명이며 사망자는 5만3164명이다. 세계 최대 감염국은 미국으로 24만557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사망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이탈리아로 1만3915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