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F-35 전투기를 위해 개발된 스텔스 미사일 ‘JSM’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SM은 F-35 스텔스 전투기의 내부무장창에서 운용이 가능한 유일한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로 알려져 있다. 사진=콩스버그 그룹

JSM 즉 합동타격미사일은 F-35 전투기를 위해 개발된 스텔스 미사일이다.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방위산업체인 콩스버그 그룹이 만든 JSM은 공대함 및 공대지 공격이 가능한 다목적 미사일로, 특히 F-35 스텔스 전투기의 내부무장창에서 운용이 가능한 유일한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로 알려져 있다.

▲ JSM은 F-35A와 F-35C 스텔스 전투기의 내부무장창에 최대 2발을 장착할 수 있으며 최대 사거리는 500km 이상이다. 사진=콩스버그 그룹

제4세대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로 잘 알려진 JSM은 콩스버그 그룹이 만든 NSM(Naval Strike Missile) 대함미사일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개발국인 노르웨이를 포함해 미국, 폴란드, 말레이시아, 독일이 사용 중이다.

최대 사거리가 185km 이상으로 알려진 NSM은 지난 2018년 미 해군의 초 수평선 무기 체계로 선정되어 전 세계 해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후보로는 대함미사일의 베스트셀러로 알려진 미 보잉사의 하푼(Harpoon)과 차세대 대함미사일로 유명한 미 록히드마틴사의 엘라즘(LRASM)이 있었다.

사실상 쟁쟁한 미국산 대함미사일들을 재치고 채택된 것이었다. NSM 역시 만만치 않은 성능을 자랑한다. NSM은 관성항법, 위성항법, 지형 대응 유도, 적외선 영상, 표적 데이터베이스 등의 5가지 유도방식을 복합적으로 사용한다.

▲ 최대 사거리가 185km 이상으로 알려진 NSM은 지난 2018년 미 해군의 초 수평선 무기 체계로 선정되어 전 세계 해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사진=콩스버그 그룹

NSM은 대함 공격 뿐만 아니라 연안에 위치한 지상표적까지 공격이 가능하다. 비록 미사일 속도는 초 아음속이지만 적 함정의 대함미사일 요격체계인 씨위즈(CIWS) 즉 근접방어체계를 회피할 수 있는 고기동 비행 능력을 자랑한다. 이러한 NSM을 기반으로 개발된 JSM은 지난 2008년부터 개발이 진행되었다.

2012년에는 노르웨이와 미 정부가 F-35 스텔스 전투기에 JSM을 통합하기로 결정했다. 이렇게 탄생된 JSM은 미사일 자체의 생존성 향상을 위해 미사일 자체의 스텔스 성능을 대폭 강화시켰다. 특히 탄소섬유 등 고성능 보강섬유를 활용한 복합재료를 미사일 제작에 사용하였으며, 외형도 레이더 반사면적을 대폭 감소시킨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또한 공군형 F-35 전투기인 'F-35A'와 항공모함용 F-35 전투기인 'F-35C'의 내부 무장창에 장착할 수 있도록 미사일의 크기를 컴팩트하게 줄였다.

▲ 우리와 같이 F-35A 전투기를 운용중인 일본은 지난 2019년 3월 JSM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일본 항공자위대

JSM의 길이는 대략 4m이고 무게는 400kg 정도이다. 다른 대함 미사일에 비해 크기와 무게는 작지만, 미사일을 탑재한 전투기가 'hi-hi-low' 비행패턴으로 발사했을 경우 최대 사거리는 500km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F-35A와 F-35C 스텔스 전투기의 내부무장창에 최대 2발을 장착할 수 있는 JSM은 양방향 데이터링크체계를 도입해 미사일 발사 후에도 변화된 전장상황을 고려해 애초 설정된 목표물 외에 긴급하게 다른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

다양한 시험 발사를 진행중인 JSM은 2021년 초기 작전 운용 능력을 획득할 예정이다. 우리와 같이 F-35A 전투기를 운용중인 일본은 지난 2019년 3월 JSM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 때문에 국내 군사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우리도 일본에 대항해 향후 도입될 20대의 F-35A 전투기에는 JSM을 반드시 장착할 필요가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