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장가계에서 ‘♥ 모양’ 호수 발견…힐링 그 자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에게도 유명한 관광지인 중국 후난성 장가계(장자제)에서 ‘하트 모양’의 호수가 발견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중국 런민망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톈컹’(천갱, 天坑)이라고 불리는 이 호수는 ‘하늘에 난 구멍’이라는 뜻을 가진 자연지형으로, 카르스트 지형에 의해 형성돼 흐르는 물이 암석을 녹이고 깎은 결과물이다.

장가계에 있는 하천인 마오옌허 부근에서 발견된 천갱 호수는 마오옌허 강과 지하 하류로 연결돼 있으며, 1차 측량에 따르면 깊이는 200m, 호수 면적은 200~300㎡(약 61~90평) 정도로 알려졌다.

상공에서 보면 아름다운 하트 모양을 자랑하는 이 호수는 드론으로 인근 자연지형을 촬영하던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청록빛을 자랑하는 호수가 발견되자 마오옌허강 관광단지 측은 이 호수의 명칭을 공모하는 이벤트를 시작했다. ‘가장 아름다운 이름을 낸 수상자’에게는 현금 6만 위안(약 1032만원)의 상금과 해당 관광지역 평생 무료 이용권을 부상으로 받는다.

현재는 ‘천사의 눈물’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으며, 이벤트는 중국 SNS 플랫폼인 위챗을 통해 진행 중이다.

한편 중국에서는 다양한 지역에서 다수의 천갱이 꾸준히 발견되고 있다.

광시성에서 가장 많이 발견됐으며, 구이저우와 윈난, 쓰촨, 충칭 등의 순서로 중국에 분포돼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광시좡족자치구 나포현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천갱 군(群)이 발견돼 세계의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당시 발견된 천갱 군은 총 19개의 구멍을 가지고 있으며, 보존이 잘 돼 있어 천갱 연구뿐만 아니라 관광 자원으로도 높은 활용 가치를 인정받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