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억대 연봉 직종은 ‘금융업’…고소득자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금융업 가운데 ‘증권업계’ 종사자의 억대 연봉자 비중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윈드’(WIND)가 최근 조사,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억 원 이상의 연봉을 수령하는 금융기관 7곳 중 6곳이 증권업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곳은 은행업으로 집계됐다.


이 보고서는 같은 해 기준 중국 금융업 연봉 1위는 증권업계라고 집계, 해당 직종 근로자 1인당 평균 연봉 수준은 47만 위안(약 8100만 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어 은행업과 보험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1인 평균 연봉이 각각 38만 9600위안(약 6710만 원) 25만 3700위안(약 4370만 원)으로 2~3위를 차지했다.

반면 같은 시기 중국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최고경영자(CEO), 부사장, 재무담당 최고책임자(CFO) 등 고위 임원 관리직의 연봉 수준은 업체별로 뚜렷한 격차를 보였다.

보고서는 이 시기 중신증권(中信证券)의 고위 관리직 연봉 총액이 약 1억 5500만 위안(약 267억 원)으로 금융업계 전체 1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어 핑안보험(中国平安)의 고위관리직 연봉 총액이 3000만 위안(약 234억 원)으로 2위, 민셩은행(民生银行)이 6435만 9700위안(약 111억 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고위직 연봉 증가 속도는 지난해 대비 중신증권은 약 22.05% 증가, 핑안보험 3.44%, 민셩은행은 21.32% 증가했다.

특히 이 같은 금융업계 고위 임원의 높은 연봉 수준은 지난 2013년 평균 232만 9500위안(약 4억 원)과 비교해 크게 높아진 수치다.

보고서는 금융업 고위 임원들의 높은 연봉은 대규모 순이익을 올리고 있는데 따른 보상이라고 분석했다.

더욱이 이 시기 핑안보험과 디이촹예증권(第一创业), 자오상증권(招商证券) 등의 회장 연봉이 500만 위안(약 8억 7000만 원)을 초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핑안보험과 디이촹예증권, 자오상증권 등 세 곳의 회장이 수령한 지난해 연봉은 각각 △885만 6500위안(약 15억 원) △594만 3100위안(약 10억 2000만 원) △515만 5500위안(약 8억 8000만 원) 등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중국 금융업은 지난 2008년 이후 줄곧 중국 최고 연봉 분야로 선정되는 등 이른바 ‘황금밥그릇’이라는 별칭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이 분야 임금 인상 속도는 증권업과 은행, 보험업 등의 이윤이 지속해서 증가하면서 근로자 1인당 임금 인상 속도도 빠르게 증가한 셈이다.

같은 시기 증권업 전문 경영인 중 100만 위안 이상의 연봉을 수령하는 기업체의 수는 총 41곳에 달했다. 이들 중 증권업계가 24곳, 은행업 16곳, 보험업이 1곳으로 확인됐다.

국가통계국 측은 이 같은 금융업의 연봉 수준에 대해 “은행원에 대한 해고조치와 은행업계에 종사 중인 고위 관리직 연봉 수준을 제한하는 중국 당국의 규제 탓에 은행업계의 임금 인상 속도가 가장 느리다”면서 “금융업계는 중국에서도 가장 고임금 직군에 속하는 대표적인 업종이다. 하지만 이 분야에서도 증권업과 은행업, 보험업 등 세분된 영역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중국 4대 국유은행에서 약 2만 명에 달하는 근로자를 해고하는 등 금융업 파행 사태를 겪은 후 가파른 연봉 상승세가 주춤했다는 지적이다.

다만, 이 보고서는 이날 기준 상장 은행의 지난해 실적 보고서가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은행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1인당 연봉 수준은 더 높아질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분석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