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로 ‘노숙자 피난처’ 된 뉴욕지하철서 시신 2구 수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일(현지시간) 저녁 7시 30분쯤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 인근 168번가 역에서 한 노숙자가 갑자기 쓰러져 사망했다./사진=뉴욕일간지 데일리뉴스

코로나19 여파로 노숙자 피난처가 된 뉴욕지하철에서 시신 2구가 잇따라 수습됐다. 3일(현지시간) 뉴욕일간지 데일리뉴스는 지난 1일과 2일 뉴욕지하철 내부에서 노숙하던 남성 2명이 연이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일 저녁 7시 30분쯤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 인근 168번가 역에 정차한 열차에서 한 노숙자가 갑자기 쓰러져 사망했다. 시신은 수습 전까지 한동안 하얀 천으로 덮인 채 지하철 내부에 방치됐다.

다음 날 오전 8시 30분, 이번에는 브루클린 유티카애비뉴 역을 지나던 열차에서 한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언론은 열차 내 좌석에 널브러져 있던 61세 남성이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전했다. 뉴욕 경찰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는 조사 중이지만, 숨진 노숙자 2명 모두 자연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경찰과 교통국 직원 등이 객차 내에서 노숙을 하는 사람들을 깨우며 이동 지시를 내리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한 열차 승무원은 “(지하철 내부에서) 이렇게 연달아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까지 뉴욕지하철에서 사망한 사람은 모두 37명이며 이 중 11명은 자연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사망자가 28명인 것을 고려하면 9명이나 늘어난 숫자다.

뉴욕지하철에서는 평소에도 노숙하는 사람들을 자주 찾아볼 수 있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승객 탑승률이 93% 감소하면서 텅 빈 지하철은 아예 노숙자 피난처가 됐다. 객차 내 좌석은 물론 지하철 바닥에 누워 잠을 청하는 이들도 목격됐다.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파로마 마르티네스(43)는 데일리뉴스에 “지하철이 더럽고 노숙자로 가득 차 있다”면서 “그래도 (지하철을 타고) 일을 나가야 해서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 보도에 대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역시 공감을 표했다. 지난 기자회견에서 관련 뉴스가 실린 데일리뉴스 신문을 들어 보인 쿠오모 주지사는 “지하철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 역겹다. 그것은 지하철을 탈 필요가 있는 필수 근로자들에게 무례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간호사와 음식 배달원 등을 거론하면서 “대중교통은 그들(필수근로자)을 위해 필수적”이라면서 “대중교통은 안전해야 하고 (깨끗이) 소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하철을 탄 노숙자들에게도 안전하지 않다”라고도 지적했다.

이에 따라 뉴욕지하철은 오는 6일부터 심야운행을 중단한다. 뉴욕지하철 115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뉴욕 주 정부는 새벽 1시부터 5시까지 지하철 운행을 중단하고 지하철 객차와 역 소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2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뉴욕 퀸즈 자치구의 코로나 유지 보수 시설에서 뉴욕지하철의 소독 장비를 시험해보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30일 기자회견에서 뉴욕지하철 안전을 위해 72시간마다 이뤄지던 객차 소독을 24시간에 한 번씩으로 조정하고 야간운행을 중단시키겠다고 밝혔다./사진=AP연합뉴스

이로써 매일 밤 지하철에서 잠을 청하던 수천 명의 노숙자는 다시 거리를 전전하게 됐다. 그러나 별다른 대책은 없는 상황이다. 보호소가 있긴 하지만 노숙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다며 보호소에 가기를 꺼리고 있다.

노숙자 권익보호 인사들은 미 뉴욕타임스(NYT)에 노숙자 보호시설에도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노숙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기숙사 형태의 보호시설을 기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50대 노숙자는 “보호소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지옥”이라면서 “지하철에 있다가 쫓겨나면 다시 돌아오긴 하지만 여기는 지옥 같다. 달리 갈 데가 없다”라고 하소연했다.

뉴욕 지하철을 운영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측은 “지하철이 노숙자 대피소를 대체할 수 없다고 여러 차례 주장했다. 숨진 2명이 정말 노숙자가 맞다면 뉴욕시가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