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코로나19로 숨진 주인 오매불망 기다리는 현실판 하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지 않는 주인을 기다리며 홀로 병원 앞을 지킨 개의 충성심이 놀랍다. 25일(현지시간) 동방일보(东方日报)는 지난 석 달간 중국 우한의 한 병원 앞을 지킨 충견의 이야기를 소개했다./사진=동방일보 캡쳐

오지 않는 주인을 기다리며 홀로 병원 앞을 지킨 개의 충성심이 놀랍다. 25일(현지시간) 동방일보(东方日报)는 지난 석 달간 중국 우한의 한 병원 앞을 지킨 충견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지난 2월 중국 우한의 한 병원 앞에 개 한 마리가 나타났다. 대여섯 살 정도 된 개는 고집스럽게 병원 앞을 지켰고, 석 달이 다 되도록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주인은 코로나19로 이미 사망한 뒤였지만, 개가 그 사실을 알 리 없었다. 현지언론은 이 개가 주인이 죽은 줄도 모르고 오매불망 주인을 기다렸다고 전했다.

▲ 사진=동방일보 캡쳐

이를 딱하게 여긴 병원 매점 주인 오씨는 지난 4월부터 직접 개를 돌보기 시작했다. ‘샤오바오’(小宝)라는 이름도 붙여주었다. ‘작은 보물’, ‘귀염둥이’라는 뜻이다. 먹이도 챙기며 살뜰히 보살피는 오씨에게 개도 마음을 열었다. 오씨는 “가끔 내가 자리를 비우면 샤오바오가 문 앞에 드러누워 가게를 지키곤 했다”고 말했다.

개를 입양해 집으로 데려가려 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고도 밝혔다. 오씨는 “집으로 데려가려 해도 따라오지 않고, 병원 밖으로 내몰아도 다시 병원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샤오바오의 소식이 전해지자 사람들은 ‘현실판 하치’라고 치켜세우며 그 충성심을 높이 샀다. 영화 ‘하치이야기’는 매일같이 주인을 배웅하고 마중하던 개 ‘하치’가 주인이 죽은 줄도 모르고 기차역에서 주인을 기다린다는 내용이다. 일본 토종견 ‘하치’에 얽힌 유명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 사진=동방일보 캡쳐

그러나 샤오바오는 더이상 주인을 기다릴 수 없게 됐다. 다른 환자의 건강과 안전 문제를 우려한 병원 측이 지역 동물보호센터와 연계해 샤오바오의 입양을 추진한 것이다. 낯선 보호소 직원을 본 샤오바오는 경계심을 드러내며 한동안 꿈쩍도 하지 않았다. 보호소 직원들은 샤오바오를 공으로 유인한 뒤 목줄로 옭아매 병원을 떠났다는 후문이다.

매점 주인 오씨는 “말 못 하는 짐승이지만 샤오바오가 주인을 계속 기다리고 있다는 걸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라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난해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각국으로 퍼진 코로나19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549만 명이 넘는 감염자를 낳았으며, 이 중 34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발원국인 중국에서는 24일까지 8만2985명의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사망자는 4634명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