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인간이 미안해”…목에 그물 감긴 채 발견된 새끼 물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이 버린 낚시 그물에 목이 감겨 목숨을 잃을뻔했던 물개가 간신히 죽음을 모면했다.

세계 최초의 동물복지단체인 영국의 RSPCA는 잉글랜드 노퍽주 해변에서 낚시 그물에 목이 감겨 심각한 외상을 입은 물개를 발견하고 곧바로 구조했다.

수의사들은 새끼로 추정되는 물개의 목에서 그물을 제거하려고 했지만, 워낙 그물이 엉켜 있는데다 이로 인한 상처가 깊어 상당한 고통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이 상황은 RSPCA 소속 수의사 입장에서도 매우 고통스러웠다. 목에 낚시 그물이 감겨 생명에 위협을 받는 성체 물개가 불과 며칠 전에도 센터를 찾아왔었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당시 물개는 이미 너무 오랫동안 방치돼 있었던데다 상처가 깊어서 구조 몇 시간 만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RSPCA 노퍽주 소속 구조센터 매니저인 앨리슨 찰스는 “며칠 만에 똑같은 부위에 똑같은 원인으로 상처를 입은 물개를 다시 치료해야 하는 상황이 오자 우리 모두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이렇게 크고 아름다운 생명체가 스스로 죽음과 싸우는 모습을 보는 것은 정말 가슴 아픈 일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수의사들은 고통스러워하는 물개에게 진통제와 항생제를 주사해가며 목을 조르고 있는 그물을 끊어내는 치료를 시작했다.

다행히 이번에 구조된 새끼 물개는 목 부위에 큰 흉터를 안고 평생을 살아가야 하지만, 수의사들의 노력 끝에 목숨은 구할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 물개가 다시 바다로 돌아가기까지는 수개월의 치료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낚시 그물로 인한 피해를 입은 물개가 자주 발견되는 노퍽주는 물개의 주요 서식지로 꼽힌다. 매년 수백 마리의 물개가 해안가에서 발견되는데, 인간이 버린 쓰레기 탓에 위협을 받는 물개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