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현실판 인터스텔라?…초대형 사하라 먼지구름 美 플로리다 상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일(현지시간) 멕시코 상공을 뒤덮은 사하라사막발 먼지구름 위성사진./출처=NOAA

미국 플로리다주가 사하라발 거대 먼지구름 영향권에 들었다. 폭스뉴스35 등 현지매체는 25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사하라사막에서 발생한 ‘고질라 먼지구름’이 플로리다에 상륙했다고 전했다.

▲ 25일 경비행기를 타고 플로리다 주도인 탤러해시 상공으로 올라간 베이뉴스9 기자 트로이 킨지는 해당 지역이 사라하 먼지구름 영향권에 들어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사진=트로이 킨지 트위터

길이 5600㎞의 사하라 사막발 초대형 먼지구름은 미국 북동부 방향으로 8000㎞ 넘게 이동했으며, 멕시코만을 가로질러 플로리다주 오란도와 잭슨빌 지역으로 밀려들고 있다. 특히 멜번 지역은 먼지구름에 뇌우까지 겹쳐 음산한 분위기가 감돈다.

25일 경비행기를 타고 플로리다 주도인 탤러해시 상공으로 올라간 베이뉴스9 기자 트로이 킨지는 해당 지역이 사라하 먼지구름 영향권에 들어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같은 날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앨라배마 지역에서도 일몰시간에 밀려든 모래먼지가 태양 광선을 산란시키면서 독특한 분위기의 하늘이 연출됐다.

▲ 미국 플로리다주 멜번 지역은 먼지구름에 뇌우까지 겹쳐 음산한 분위기가 감돌았다./사진=멜라니 쿠사노 트위터

▲ 사하라사막발 먼지구름 이동 예상도./출처=CNN

사하라사막에서는 매년 6월 말~8월 중순 건조한 공기층으로 인해 먼지구름이 발생한다. 올해 먼지구름은 반세기 역사상 가장 밀도가 높다.

CBS는 푸에르토리코 연구진의 말을 인용해 “밀도와 크기 면에서 50년 내 최악의 먼지구름”이라고 전했다. 클레어 라이더 NERC 연구팀장도 “고농도의 사하라 먼지구름이 미국 상공에 도달하는 건 이례적”이라면서 “지금껏 관찰한 것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 먼지구름 영향권에 든 미국 텍사스주 상공에 형형색색의 하늘이 펼쳐졌다./사진=@Edfleet75 트위터

▲ 같은 날 미국 아칸소주 리틀록 상공이 먼지구름 영향으로 뿌옇다./사진=폭스16 기상학자 제프 배스킨 트위터

미국 국립기상청(NSW)에 따르면 먼지구름은 서서히 이동하다 북쪽으로 방향을 틀어 노스캐롤라이나와 아칸소 지역을 덮칠 것으로 예상되며, 다음 주 중반까지 미국 상공에 떠 있을 전망이다.

문제는 먼지구름이 코로나19 사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 먼지구름 영향으로 뿌옇게 변한 북아메리카 남쪽 국가 벨리즈의 하늘./사진=트위터

한 전문가는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먼지구름이 천식 등 호흡기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스턴대학교 그래고리 웰니어스 교수도 “대기오염과 코로나19 사이에 상호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지언론은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플로리다와 텍사스주가 먼지구름의 경로에 들어있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증가할까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