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에서 마스크 미착용 걸리면 강제 노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네수엘라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했다가 적발되면 강제노역에 끌려간다는 온라인 고발이 나왔다.

최근 소셜 미디어에는 베네수엘라 타치라주(州)의 토레베스에서 촬영했다는 한 장의 사진이 떴다. 사진에는 여자를 포함한 청년 3명이 열심히 삽질을 하고 있다.

청년들이 노동을 하고 있는 곳은 토레베스 중심지의 한 거리였다. 사진에는 "3명이 열심히 일을 하는지 곁에서 지방경찰 1명이 감시를 하고 있다"는 설명이 달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것은 삽질을 하는 여성의 등에 붙어있는 인쇄물이었다.

인쇄물에는 '저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사회노동을 해야 합니다'라는 글이 스페인어로 적혀 있다. 인쇄물 상단에는 토레베스의 시(市) 문장이 찍혀 있어 공식적으로 발급된 문서임을 확인할 수 있다. 토레베스의 시장 로베르토 로보는 열렬한 차베스주의자이자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측근 인물이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에 따르면 강제노역을 한 세 사람은 토레베스의 다운타운 호세시토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세 사람에겐 사회노동을 하라는 즉결처벌이 내려졌다.

하지만 베네수엘라에 마스크와 관련해 이같은 처벌 규정은 없다. 현지 언론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해서 강제노역을 해야 한다는 규정은 베네수엘라 국가법에도, 타치라주의 지방법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베네수엘라에서 법에도 없는 '내 맘대로' 처벌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현지 언론은 "최근 타치라주에서 일단의 청년들이 코로나19 봉쇄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끌려가 사회봉사(강제노역)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보건부가 발표한 마지막 현황보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까지 베네수엘라에선 코로나19 확진자 2만206명, 사망자 3354명이 발생했다.

코로나19를 완화했던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는 3일부터 다시 봉쇄 수위를 상향, 7일간 엄격한 봉쇄를 시행하기로 했다.

사진=트위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