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무려 16%…美 일부 코로나19 환자 “탈모 증상 생겨”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려 16%…美 일부 코로나19 환자 “탈모 증상 생겨” 주장(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에 걸린 일부 환자에게서 탈모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 아직 바이러스와의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미국에서 7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그중 16%가 탈모 증상을 호소했다. 게다가 이들의 탈모 증상은 언제 나타날지 알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州) 롱아일랜드에 사는 56세 여성 페기 거롤리는 지난 3월 코로나19에 걸리고 나서 3개월가량 지난 뒤 머리를 감을 때마다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지기 시작했다.



그녀는 코로나19에 걸린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난지만 여전히 회복됐다는 기분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쇼핑하러 잠시 외출하는 것만으로도 숨이 차오른다고 밝힌 그녀는 탈모 증상이 생겼을 때 상당히 충격적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런데 이처럼 탈모 증상이 갑자기 생겨 고민하고 있는 코로나19 환자는 그녀뿐만이 아닌 모양이다. 그녀가 코로나19 환자를 지원하는 페이스북 그룹 페이지에서 게시글을 보던 중 탈모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힌 사람들이 꽤 많기 때문이다. 한 회원은 “머리카락이 갑자기 많이 빠지기 시작하지 않느냐?”는 글과 함께 자신의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진 셀카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게다가 그녀의 23세 딸 역시 지난 4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신처럼 탈모 증상이 생겼다는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증상 중에 탈모가 있다고 발표한 적은 없지만, 현지 여러 의사는 이미 환자들에게서 탈모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기 시작했다. 현지 예방의학 서비스 의료기관인 ‘포워드’의 의료책임자 네이트 파비니 박사는 “탈모 증상은 코로나19가 중증화한 환자들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파비니 박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에게서는 휴지기 탈모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성장기 모낭이 휴지기로 이행하면서 머리카락이 빠지는 일시적인 증상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하루에 빠지는 머리카락 개수는 100개 정도이지만, 휴지기 탈모증의 경우 그 3배가 빠질 수 있다. 그 원인은 심신에 걸린 스트레스, 때때로 고열과 우울증에도 나타난다.

휴지기 탈모증은 보통 적게는 3개월에서 많게는 6개월이 지나면 자연히 치유되지만,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그 이상이 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파비니 박사는 “코로나19의 경우 ‘아직 잘 모른다’는 단서가 반드시 붙는다”고 말했다.

특히 40, 50대 여성에게서 휴지기 탈모증이 만성화하기 쉽다는 연구 결과도 있지만, 코로나19 환자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코로나19 증상이 오래갈수록 탈모 증상 역시 얼마나 더 지속할지 예측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어쨌든 인내가 필요하다고 말하는 파비니 박사는 “몸 관리를 잘하며 견뎌내면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참고로 앞선 사례에서 소개된 여성의 경우 최근 들어 탈모 증상이 완화됐는데 그녀는 헤어스타일을 바꿔 견뎌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