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욕실서 발견된 몰카, 범인 알고보니 친구의 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20대 여성이 자신의 사택 욕실에서 발견한 몰래카메라

▲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20대 여성이 자신의 사택 욕실에서 발견한 몰래카메라

중국의 20대 여성이 자신의 집 욕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것도 모자라, 몰카를 설치한 범인이 절친의 남편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20대로 알려진 여성 A씨는 얼마 전 자신이 머무는 저장성 항저우의 사택 욕실에서 테이프가 붙여진 검은색 ‘물체’가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가까이 다가간 후에야 그것이 몰래카메라라는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몰카가 발견된 사택은 A씨 외에도 회사 동료인 여성 B씨가 함께 쓰는 공간이었고, 두 사람은 몇 년 동안 같은 사택에서 지내며 자매 이상으로 가깝게 지내왔다. 그러던 지난 6월, 자매와도 같았던 B씨가 결혼을 하면서 사택에는 A씨 홀로 머물게 됐다. 이후 B씨 부부가 자주 A씨의 사택을 찾아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지난달 23일, A씨가 욕실에서 몰카를 발견하면서부터 불거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욕실에 몰카를 설치한 범인은 자매처럼 지내 온 B씨의 남편이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몰카를 발견한 뒤 놀란 A씨가 B씨 부부를 찾아 이 사실을 털어놓으며 불안한 기색을 보이자, 가해 남성은 마치 아무것도 모르는 듯 놀란 표정으로 A씨를 위로했다. 또 해당 몰카에서 메모리카드를 직접 꺼내주고 문단속을 잘하라고 충고하는 등 뻔뻔함을 보이기도 했다.

▲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피해 여성 절친의 남편(왼쪽 붉은 동그라미)

불안에 떨던 A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사택 복도 CCTV에 가해 남성이 몰카를 설치하러 A씨 집으로 몰래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된 것을 확인하고는 곧바로 그를 체포했다.

A씨는 평소 사택의 보안이 철저하다는 이유로 문을 잘 잠그고 다니지 않았는데, 그런 A씨와 B씨가 함께 외출을 한 사이 가해 남성이 집에 몰래 들어가 몰카를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몰카에는 A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 7개가 발견됐으며, 가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절친한 친구의 남편으로부터 몰카 피해를 입은 A씨와 남편이 친구의 집에 몰카를 설치했다는 것을 알게 된 B씨 모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가해 남성은 추가 범행 등에 대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