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서울면적 20배’ 캘리포니아 산불…대기오염 지수 ‘위험’ 수준 2배 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캘리포니아주를 뒤덮은 화재 유해물질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수십 건의 산불이 발생하면서 대기오염 수준이 폭증하고 있다.

미국환경보호국(EPA)에 따르면 현재 캘리포니아 일부 지역의 대기오염 지수 AQI는 700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AQI가 50이하면 대기질 양호, 201~300은 ‘건강에 매우 해로움’, 300 이상이면 주민들에게 긴급 상황이 적용되는 ‘위험’ 정도로 간주된다.

전문가들은 캘리포니아에서 연이어 발생한 산불로 인해 대기질이 급격이 떨어지면서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정도의 환경 위기가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캘리포니아대학 직업 및 환경보건과의 이첼 클레이맨은 뉴스위크와 한 인터뷰에서 “이러한 정도로 대기질에 영향을 미치는 규모의 화재는 전례가 없었다. 이로 인해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 등 수많은 사람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초미세먼지가 급증해 호흡기와 폐에 악영향을 미치며, 폐렴과 심부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예측이 나왔다.

이에 클레이맨은 “산불로 발생한 유해 물질 안에는 발암물질이 포함돼 있다. 독성이 있는 일산화탄소와 질소 산화물, 포름알데히드 등의 증기가 포함돼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흡연 시 담배 연기에서 발견되는 것과 동일한 독성 화학물”이라면서 “이러한 화학물로 인한 위험은 캘리포니아와 오리건주, 워싱턴의 대기 질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캘리포니아가 매년 산불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기후변화로 인해 그 빈도와 강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화재로 황폐화된 마을을 시찰한 뒤 “기후변화에 대한 논쟁은 더 이상 필요 없다. 캘리포니아주에 와서 직접 눈으로 관찰하길 바란다”면서 기후변화가 산불과 대기질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의 3개 주(州)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더 큰 규모로 확대되면서 사망자가 15명으로 늘고 50만명 이상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올해 산불로 인한 피해 면적이 300만에이커(약 1만2천140㎢)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기록을 새로 쓰고 있고, 오리건주에서도 피해 면적이 100만에이커(약 4천47㎢)에 육박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의 산불 피해 규모는 서울 면적(약 605㎢)의 20배에 달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