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편견 깨기 위한 교육”…치마 입은 스페인 남자 교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의 남자 교사들이 치마를 입고 교단에 서 화제다. 그릇된 편견을 바로잡겠다며 치마를 입고 있는 남자교사들에 대해선 격려와 비난이 엇갈리고 있다.

스페인 카스티야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교사 마누엘 오르테가(37)와 보라 벨라스케스(36). 두 사람은 최근 치마를 입고 출근했다. 치마를 입고 앞에 선 교사를 보고 학생들은 당황하는 분위기였지만 두 사람은 차분하게 여느 때처럼 수업을 진행했다. 아예 오르테가는 젠더에 대한 토론수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오르테가는 "남자어린이들이 요리놀이를 하거나 여자어린이들이 축구를 해도 잘못된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남자교사들이 치마를 입기로 결심한 건 쉬는 시간에 우연히 들은 학생들의 대화 때문이다.

한 남학생이 그림이 그려진 옷을 입고 등교했는데 그림이 '여성형'이라며 친구 남학생들에게 놀림을 당하고 있었다. 놀림을 당하던 학생은 결국 옷을 벗어버렸다.

오르테가는 "옷에는 젠더의 구별이 있을 수 없는데 학생들이 구별을 하는 걸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편견을 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오르테가가 절친한 동료교사 벨라스케스에게 "아이들 교육을 위해 아무래도 내가 치마를 입고 와야겠다"고 하자 벨라스케스는 "나도 돕겠다"며 치마 입고 등교하기에 동참했다.

두 사람은 "학교에서 수학이나 국어를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릇된 편견이나 가치관을 바로잡아주는 건 더욱 중요하다"며 "남자들이 치마를 입은 게 산교육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인에선 앞서 지난해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한 남자학생이 치마를 입고 등교했다가 학교에서 쫓겨나고 정신과 치료를 받게 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의 전모를 지켜본 남자교사 호세 피냐스는 학생이 부당한 처분을 받았다며 치마를 입고 출근했다.

자신의 모교에서 제자들을 가르치고 있는 그는 "20년 전 이 학교에 다닐 때 성적 정체성 때문에 놀림감이 됐던 적이 있다"며 "하나도 바뀐 게 없는 것 같아 치마를 입고 학생들 앞에 섰다"고 말했다.



치마를 입는 남자교사들의 주장은 대체로 일치한다. 편견을 깨고 학생들에게 타인에 대한 존중의 마인드를 심어주기 위해 치마를 입은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평가와 여론은 엇갈린다. 참교육을 실천하는 용기 있는 교사들이라는 칭찬과 격려가 있는 반면 오히려 어린 학생들에게 그릇된 성적 정체성을 심어주려 한다는 비난이 교차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