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문구점에서 샀어요” 초등생들에게 전자담배 판 사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학생들에게 전자담배를 불법 판매해온 문구점 사장이 붙잡혔다. 이 남성은 초등학교 앞 문구점을 운영하면서 준비물을 구매하는 초등생들을 대상으로 전자담배를 무단 판매해온 혐의다. 중국 광둥성 메이저우시 펑순현에 소재한 초등학교 앞의 문구점에 중국 국영방송 CCTV가 취재를 하며 해당 사건은 외부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잠입촬영 중인 취재기자의 카메라에 초등생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문구점 사장의 모습이 그대로 담겼기 때문이다. 중국 국가연초전매국은 지난 2018년 8월부터 미성년자에 대한 전자 담배 판매를 금지한 상태다. 또 2019년에는 인터넷 상에서의 무분별한 전자담배 판매 및 광고를 불법화했다. 하지만 실상은 도심 외곽과 소도시 일부에서 여전히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무분별한 전자담배 판매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문구점 사장의 전자 담배 불법 판매 혐의는 이 지역 관할 교육기관 소속 종 모 씨의 제보로 시작됐다. 종 씨는 최근 펑순현 실험소학교로 불리는 초등학교 담벼락에서 전자 담배를 피우고 있는 한 무리의 초등생을 발견, 이들이 인근 문구점에서 불법 판매된 전자 담배를 구매했다는 내용을 현지 언론에 제보했다. 구매 가격은 전자담배 1개 당 10~40위안대(약 1700~6800원)의 저가 제품이었다.

당시 취재 결과, 50명 정원의 초등학교 반 학생들 중 무려 20명 이상이 평소 전자 담배를 태워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모두 문제의 문구점에서 불법 판매된 담배를 구매했던 것. 주민들 증언에 따르면, 초등생들은 문구점에서 구매한 전자담배로 등학교 시 학교 담벼락에서 담배를 태운 뒤 집에 돌아가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이 주민은 “아이들이 수업 종료 후 집에 돌아가기 전에 학교 담벼락에 나란히 서서 담배 피우는 모습을 종종 목격했다”면서 “마치 어른들이 담배를 태우는 모습과 흡사했다”고 했다. 하지만 문제의 문구점 사장은 미성년자에게 전자 담배 판매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장을 찾은 취재 기자들이 학생들에게 전자담배 판매 혐의를 묻자 그는 “아이들에게 판 적이 없다”면서 “법적으로 팔 수 없다”고 답변한 것이 잠입 취재 영상에 그대로 담겼다. 논란이 계속되면서 관할 시장감독국이 문제의 문구점에 파견되자 문구점 사장은 미성년자 전자 담배 판매 혐의 일체를 시인했다.

그는 “모두 열 두 명의 학생들에게 전자 담배를 판매했다”면서도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전자담배 중 일부는 우리 문구점에서 판매된 것이나 일부는 다른 문구점 사장의 소행이다”고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초등학생들에게 판매된 전자담배는 다양한 과일 향과 박하향 등을 가진 것으로 화학 물질로 향기를 내다보니 독성이 강한 제품으로 알려졌다. 니코틴 함양은 일반 담배 대비 2~3배 이상이라는 것이 현지 언론의 지적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해당 문구점 사장을 겨냥해 지탄의 목소리를 내는 분위기다. 익명의 누리꾼은 “청소년 흡연은 일생 동안 흡연의 고리를 끊지 못하게 만드는 그 시작점이라는데 큰 문제가 있다”면서 “작은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이들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한 문구점 사장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영상 속에 등장하는 문구점 전자 담배는 심지어 짝퉁”이라면서 “그 성분이 무엇으로 제조됐는지 알 수조차 없는 짝퉁 전자담배를 저가에 사서 어린이들에게 판매한 남성을 처벌하고, 신원을 공개해서 경계심을 높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는 중국 흡연인구를 3억 명으로 추정해오고 있다. 이는 전세계 흡연자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매년 중고생 흡연 비율을 조사한 결과 지난 2020년 기준 15세 이상 전자 담배 흡연 인구는 10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15세 이하의 초등생에 대한 조사는 집계조차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