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군의 입’이었던 대가”…탈레반, 전 아프간 국적 통역사 참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은 과거 미군의 통역사로 일한 파르디스(사진)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한 뒤 참수했다.

미군의 입이 되어준 아프가니스탄 국적의 통역사가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에 의해 끔찍하게 살해당했다고 CNN이 23일 보도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살던 소하일 파르디스(32)는 지난 5월 휴일을 맞아 여동생을 데리고 가까운 지방으로 여행을 떠났다. 가족과 함께하는 즐거운 여행이 될 줄로만 알았지만, 현실은 비극이었다.

탈레반은 검문소에서 파르디스와 가족이 탄 차량의 운행을 차단하려 했다. 불안감이 엄습했던 파르디스는 그 자리에서 가속 페달을 밝아 속도를 높인 뒤 현장을 빠져나가려했지만 소용없었다.

탈레반에 의해 차에서 끌려나온 파르디스는 그 자리에서 무차별한 총격을 받았다. 탈레반은 이도 모자라 파르디스를 참수했고, 끔찍한 진실은 당시 검문소가 있는 마을 사람들에 의해 알려지기 시작했다.

숨진 파르디스는 수 십년간 내전이 이어져 온 아프가니스탄에서 2010년대 초반부터 16개월가량 미군의 통역사로 일했다. 미군은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고용할 때 스파이를 걸러내기 위해 거짓말 탐지기 등을 활용해 왔는데, 2012년 당시 파르디스는 이 과정을 통과하지 못해 해고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거짓말 탐지기 테스트에서 탈락한 정확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숨지기 며칠 전, 친구에게 “미군을 위해 통역사로 일했다는 이유로 탈레반에게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 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은 마지막 미군과 나토군이 아프가니스탄 바그람 공군 기지에서 완전히 철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002년 3월 미군이 바그람 공군기지에 도착해 행군하는 모습. 바그람 AFP 연합뉴스

파르디스의 동료는 CNN과 한 인터뷰에서 “탈레반은 통역사로 일한 내 친구에게 ‘미국의 스파이, 미국의 눈, 불신자’ 라고 말하며 비난했다. 친구뿐만 아니라 친구의 가족을 죽이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탈레반은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군을 포함한 외국군과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현지에서는 미군을 위해 일한 아프가니수탄 통역사 수 천 명이 탈레반의 박해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탈레반 대변인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세부 사항을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일부 사건은 알려진 것과 다르다”고 말했지만, CNN은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뒤 탈레반의 보복 공격이 시작되면서, 미군을 위해 일했던 사람들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숨진 파르디스의 동료는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숨을 쉬고 살 수 없다. 탈레반은 우리에게 자비를 베풀지 않는다”며 공포와 불안을 감추지 못했다.

▲ 미군 떠나는 아프간… 휘날리는 탈레반 깃발 - 무장테러단체 탈레반이 미군 철수가 진행 중인 아프가니스탄과 주변 지역에서의 영향력을 키우는 가운데 14일(현지시간) 아프간 국경 근처인 파키스탄 차만에서 탈레반을 상징하는 흰 깃발을 든 이들이 이동하고 있다. 2001년 9·11테러 이후 탈레반 축출을 위해 같은 해 10월 아프간 공습에 돌입했고, 이후 20년 동안 아프간에 주둔해 온 미군은 다음달 말 완전 철수를 앞두고 있다.차만 AP 연합뉴스

CNN에 따르면 미군에서 근무한 아프가니스탄 국적의 약 1만 8000명은 미국으로 건너갈 수 있는 특별 이민 비자 프로그램을 신청한 상황이다. 백악관 역시 지난 14일 “미국을 위해 일하다가 현재는 목숨을 위협받는 수천 명의 아프가니스탄 통역사와 번역가를 재배치하기 위한 노력인 ‘동맹 피난처 작전’(Operation Allies Refuge)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숨진 파르디스에게는 9세 된 어린 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를 잃은 딸은 현재 친척과 함께 지내고 있으나, 남은 가족 역시 탈레반의 표적이 될 위험이 있어 카불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사를 준비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