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폭죽에 카 퍼레이드까지…탈레반 지도자 ‘금의환향’ 현장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탈레반 공동설립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 AFP 연합뉴스

▲ 탈레반 공동설립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20여 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왔다

탈레반의 공동 설립자인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20여 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에 귀국했다. 그의 귀국길은 탈레반을 피해 탈출하려는 사람들로 아수라장이 된 수도 카불의 분위기와는 사뭇 달랐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아프간 현지시간으로 17일 카타르 도하에서 아프간의 정국을 구상하고 정부 조직을 논의한 뒤 전용기를 타고 칸다하르 국제공항에 도착한 바라다르는 흰색 SUV 차량 10여 대의 호위를 받으며 칸다하르 시내를 질주했다.

▲ 탈레반 공동설립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20여 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오자 환호하는 탈레반 전사들

탈레반 전사 수백 명의 길거리에서 환호하며 바라다르의 금의환향을 반겼다. 일부는 감격에 차 있는 듯한 표정으로 그의 행렬을 지켜보기도 했다. 일부 탈레반 전사들은 불꽃을 터뜨리는 등 현지 시민들과는 정반대의 반응으로 그의 입성을 축하했다.

바라다르가 귀국한 칸다하르는 아프간 2대 도시이자 옛 수도다. 탈레반이 과거 집권기 당시 근거지로 삼았던 곳이기도 하다.

▲ 탈레반 공동설립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20여 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오자 환호하는 탈레반 전사들

바라다르는 1994년 탈레반을 만든 4명 중 한 명으로, 2001년까지 다양한 지도자직을 수행해왔다. 2000년대 초반 탈레반의 몰락과 함께 파키스탄으로 몸을 숨겼지만, 2010년 결국 파키스탄에서 현지군과 미국 CIA에 의해 체포됐다. 이후 그는 잘메이 칼릴자드 아프간 주재 미국 특사의 요청으로 2018년 석방된 뒤 줄곧 아프간 밖에 머물러 왔다.

그는 지난해 9월 카타르 도하에서 시작된 아프간 정부와의 평화협상에서 탈레반을 대표하면서 ‘탈레반의 얼굴’로 평가받았다. 바라다르의 석방은 탈레반을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하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호의이자 선택이었지만, 결국 협상은 결렬됐고 탈레반은 아프간을 장악하는데 성공했다.

아프간의 새 정부를 이끌 탈레반 인사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탈레반의 최고 지도자인 물라 하이바툴라 아쿤자다의 행방이 여전히 묘연한 상황에서, 미국 악시오스와 워싱턴포스트 등 유력 언론은 바라다르가 사실상 새 아프간 정부를 이끌 주역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AP통신은 “바라다르의 귀국은 탈레반의 새 통치 체제 발표가 임박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은 여성 인권을 보장하는 등 과거와는 다른 유화책을 펼치고 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17일 수도 카불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복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면령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불신의 뿌리를 뽑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